우리은행, 한국신용데이터와 소상공인 비대면 금융 지원 협약

입력 2020.09.23 13:14 | 수정 2020.09.23 17:50

우리은행은 9월 22일 매출 관리 플랫폼 ‘캐시노트’ 운영사인 한국신용데이터와 소상공인 비대면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서동립(오른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과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전용 금융상품 개발 및 애플리케이션 연계 등을 거쳐 캐시노트 플랫폼을 이용하는 65만 소상공인에 비대면 금융상품 제휴 서비스를 연내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금융그룹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 1기 기업으로 전국 65만개 사업장에서 쓰이는 종합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캐시노트 사용자는 카카오톡만으로 카드 매출, 배달 앱 매출, 현금 영수증 및 세금 계산서 내역 등을 관리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비대면 금융 채널이 확대됐다"며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는 협업 모델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서동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과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