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해수부, 물류혁신 주도할 5G 스마트항만 구축 맞손

입력 2020.10.14 15:45

SK텔레콤이 정부와 손잡고 지능형 항만 구축에 나섰다. 5세대(5G) 이동통신망과 사물인터넷(IoT)기술을 활용해 물류 혁신을 도모한다.

SK텔레콤은 해양수산부와 부산항터미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IPTL사업추진단(부산대학교 주관)과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구축 활용·협력’ 양해각서를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심상수 SKT Infra Biz. 본부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소장, 김창균 해앙수산부 장관정책보좌관, 이준갑부산항터미널 사장, 배혜림 IPTL사업추진단장 / SK텔레콤
5G 지능형 항만이란 5G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항만 내 화물, 선박, 작업자, 등각 물류자원들 간에 디지털 위치와 상태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해 자동으로 물류의 흐름을 최적화하는 항만이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은 김창균 해수부 장관정책보좌관, 이준갑 부산항터미널 사장,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 비즈 본부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소장, 배혜림 IPTL사업추진단 단장 등 5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5G 지능형 항만물류 신산업 육성을 위한 ▲5G 지능형 항만 테스트베드 구축 ▲5G 네트워크 인프라를 활용한 지능형 항만 운영효율화 및 항만안전 기술개발 ▲국내 중소기업·스타트업과 연계한 항만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의 체계적인 육성 지원에 적극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향후 SK텔레콤은 해수부와 협력해 ▲5G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및 시험용 5G 통신모듈 제공 ▲5G 지능형 항만 전략 추진 및 체계적인 5G 기반 항만물류 산업 생태계 육성 지원 등을 적극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식에서는 지능형 항만 5G 테스트베드 서비스 시연도 이뤄졌다. 5G 환경에서의 지능형 CCTV 솔루션, 항만 IoT 위치센싱 솔루션의 성능 비교를 각각 진행함으로써, 5G 환경에서의 지능형 항만 미래 운영 모습과 정보 제공 과정을 시연했다.

또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드론 및 바디캠, 영상무전 서비스 시연을 통해 항만 내 실시간 영상 보안 관제 솔루션과 항만 근무자간 실시간 작업상황 소통 가능여부를 직접 보여줬다.

정준호 해양수산부 스마트해상물류추진단장은 "국내 최초 정부 주도의 항만 5G 테스트베드 시범구축을 통해, 항만물류 산업 생태계 육성 및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체제가 구축됐다"며 "각 기관의 인적, 물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시너지가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고, 최종적으로는 항만물류 분야에서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