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1년형 K5 출시…편의품목 선택지 넓혀

입력 2020.10.16 09:38

기아자동차가 대표 중형세단 K5 연식변경을 단행했다. 하위트림애서도 고급 편의품목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21년형 기아차 K5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2021년형 K5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2021년형 K5는 선호도 높은 편의품목을 기본화하고, 트림별 제품 구성도 손을 봤다. 가격대비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시도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우선 2020년형 K5는 전 트림에서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주력 트림인 노블레스 트림부터 A필라와 B필라에 니트 내장재를 적용하는 등 상품 전반의 고급감을 강화했다(2.0 LPG 렌터카 제외).

여기에 리모트 360도 뷰 기능을 추가했다. 리모트 360도 뷰는 스마트폰으로 내 차 주변 전방위 상황을 영상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 하이브리드 모델 시그니처 트림에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를 기본 적용하고, 18인치 전면가공 휠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단독 선택 품목으로 구성하고, 가격을 74만원에서 64만원으로 낮췄다. 기존 헤드업 디스플레이 선택시에만 적용 가능했던 레인센서와 오토 디포그 기능은 프레스티지 트림 기본 사양으로 변경했다.

가격은 2.0리터 가솔린 ▲트렌디 2356만원 ▲프레스티지 2606만원 ▲노블레스 2803만원 ▲시그니처 3073만원이다. 1.6리터 가솔린 터보는 ▲트렌디 2435만원 ▲프레스티지 2724만원 ▲노블레스 2921만원 ▲시그니처 3151만원이다. 하이브리드는 ▲트렌디 2754만원 ▲프레스티지 2951만원 ▲노블레스 3149만원 ▲시그니처 3365 만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