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중소 기업 대상 과도한 이자 장사"

입력 2020.10.16 14:05 | 수정 2020.10.16 15:49

기업은행, 시중·국책은행 중 ‘예대 차’ 가장 커
김병욱 의원, 중소기업 대상 ‘이자 장사’ 지적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의 '기업 예대금리차(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과도한 이자 장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 김병욱 의원실 제공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시중은행 및 기업·산업은행의 기업 예대금리차'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기업 예대금리차가 가장 큰 곳은 기업은행로 2.14%포인트(p)로 나타났다.

시중은행 4곳과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비교해도 가장 높은 수치다. 국민은행(1.72%p), 신한은행(1.65%p), 하나은행(1.57%p), 우리은행(1.51%p), 산업은행(1.11%p) 순이다.

특히 은행이 중소기업에 신용대출을 해주면서 받은 평균 금리도 기업은행은 5년 연속으로 가장 높았다. 올해 2분기 기준 은행의 중소기업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기업은행이 4.87%로 가장 차이가 컸고, 이어 국민은행(3.52%), 우리은행(3.47%), 신한은행(3.43%), 산업은행(3.28%), 하나은행(3.17%) 순으로 나타났다.

의원은 "기업은행이 국책은행으로서 리스크가 있어 시중은행이 취급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대출하는 경우가 있지만 담보대출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같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 예대금리차는 가장 낮다"며 "어려운 기업을 대상으로 과도한 이자 장사를 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