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일레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면역항암제 위탁개발생산 계약

입력 2020.10.19 09:45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기업 바이오일레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3세대 면역항암제 ‘BN-101A’의 위탁개발생산(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바이오일레븐
바이오일레븐은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로부터 세포주 개발과 공정개발, 비임상, 임상 시료 생산,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등 BN-101A 위탁개발생산(CDO) 전 과정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BN-101A는 암세포의 면역공격 회피인자(PD-L1) 기능을 차단하고 항암 T 세포 활성을 촉진하는 3세대 면역항암제다. 바이오일레븐 측에 따르면 이 항암제는 세포 실험과 동물 실험에서 기존 항암제 대비 항암 효과가 우수하다는 점이 확인됐다.

바이오일레븐은 지난 1월 항체 전문 공익 연구기관인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SKAI)으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BN-101A 상용화 연구·개발에 집중해왔다. 오는 2022년 글로벌 임상 1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