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뉴스 토픽 조작 없다"

입력 2020.10.22 17:23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네이버의 뉴스 알고리즘 조작 의혹에 대해 "사람이 개입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윤재옥 국회 정무위 소속 의원(국민의힘) 질의에 "2017년 국정감사에 나왔을 당시는 (뉴스를) 사람이 편집했다"며 "그 부분은 모두 개선했고 개발자가 만든 알고리즘으로 편집한다"고 답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질의응답하고 있다. / 국회의사중계 갈무리
윤 의원은 이날 네이버의 뉴스 토픽 편집 의혹을 제기했다. 네이버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267억원을 과징금을 부과받은 소식이 전해진 당시 네이버 뉴스토픽에서 네이버 주어가 빠진 채 ‘과징금 267억원’으로 노출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한 대표는 "추출 과정에서 주어 없이 추출되는 건 네이버뿐만 아니라 주제를 뽑으면서 나오는 현상이다"며 "하나하나 만지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울러 한 대표는 네이버가 쇼핑·동영상 검색 알고리즘 조작했다는 공정위 판단에도 "이견이 있다"며 "법적으로 필요한 부분은 소명하겠다"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오픈마켓 중심 상품만 나오고 있었고 중소상공인 상품 노출이 가능하지 않았다"며 "어떻게 하면 다양한 상품이 나올까 고민했고 그 부분을 검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윤 의원은 "2017년 구글은 검색 분야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쇼핑 사업에서 불법적 이익을 거뒀다는 이유로 유럽연합(EU)으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며 "이는 최근 공정위가 네이버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과 차이가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대표는 "네이버는 다르다"고 반박했다.

한편 오기형 국회 정무위 소속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공정위 제재와 관련해 일반 검색 담당 부서와 쇼핑 담당 부서 간 차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정 사업 부문에 유리하게 검색 결과를 조정하는 것을 막자는 취지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이에 "네이버가 내부적으로 자율 준수 등 프로그램을 만들면 소비자나 입점 업체에 훨씬 더 좋은 생태계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한 대표는 "특정 사업 부문에 유리하게 검색 결과를 조정하는데 회사 내부적으로 통제장치가 없느냐"는 오 의원에 질문에 "그것과는 조금 다른 부분이다"며 "데이터를 보는 이유는 데이터가 검색 품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기 위해서지 사업을 위한 건 아니다"고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