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 장관 독감백신 접종 "전문가 판단 믿어달라"

입력 2020.10.27 16:50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세종시 소재 한 의원급 의료기관을 방문해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27일 "박 장관은 올해 만 64세로 만 62~69세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복지부
박 장관의 이번 접종은 독감백신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 우려를 진정시키고, 정부 조달 독감 예방접종 안전성 및 코로나19와 독감 동시유행 가능성에 대비한 독감백신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실시됐다.

예방접종을 마친 박 장관은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한 후 독감백신 예방접종 예방수칙에 따라 2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박 장관은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 국민의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면서도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코로나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 오히려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 판단을 믿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해주기 바란다"며 "접종 전후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안전한 접종 주의사항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