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IPO 주관사 5개 선정 "향후 준비 과정 속도 낸다"

입력 2020.10.27 18:24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 추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게임 개발사 연합 크래프톤은 27일 기업공개를 위한 주관사로 5개의 증권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이고, 공동주관사로 크레딧스위스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제이피모간증권회사, NH투자증권을 선정했다.

크래프톤은 "2021년 한국 증권시장에 기업공개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주관사를 선정한 이후 준비 과정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6월, 김창한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크래프톤은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 하기 위해 체계를 구축하고자 노력한다. 김 대표가 제시한 ‘창의성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각 제작 스튜디오가 창의적인 정체성을 보유하면서 지속 가능한 제작 능력을 확보할 수 있는 ‘독립스튜디오 체제’를 확립하는 것이 목표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