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경북대, 색 자유롭게 바꾸는 '야누스 유리' 개발

입력 2020.10.29 12:00

앞뒷면 이미지와 색을 자유자재로 바꾸는 야누스 유리가 개발됐다.

KIST와 경북대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투명 유리 / 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유용상 박사팀이 경북대 전자공학부 이승열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로 양면에 다른 색, 이미지를 표현하는 투명 유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투명 유리는 외부 환경에 따라 색을 변화할 수도 있다.

KIST와 경북대 공동연구팀은 이같은 기능의 투명 유리를 개발하고자 머리카락의 1000분의 1 두께인 30나노미터(㎚) 수준의 초박막 금속-유전체-금속 구조를 활용했다. 상부와 하부 금속층을 구성하는 나노층 구성비를 다르게 제작해 유리 양면 색상이 다르게 보이는 광학야누스 효과를 구현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초박막형 양면 반전 유리 기술은 고가의 장비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단순 증착 공정을 통해 나노 구조를 만들 수 있다. 기술 응용을 통한 상용화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염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여러 색상을 표현할 수 있어 반영구적으로 색상을 유지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인테리어용 컬러 필터로도 활용될 수 있다.

유용삭 KIST 박사는 "관찰하는 면에 따라 보이는 이미지가 다른 이 기술은 광학 스위치, 광소자 저장기기로도 응용 가능성 크다"며 "외부가스, 액체, 온도, 습도에 따라 색상 변화를 일으키는 유리창 제작과 같은 형태로 바로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소 유출을 감지하는 수소 저장용 유리 창고 및 수소 센서로 사용하기 위한 추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 하에 KIST 주요 사업으로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광학 분야 권위지인 라이트(Light: Science and Applications) 최신 호에 실렸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