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기업의 사회적 역할 새로 쓰겠다”

입력 2020.10.30 16:02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을 바라보는 사회의 일부 부정적 인식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회가 기업과 기업인에게 요구하는 새로운 역할 수행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30일 경북 안동시 소재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제7회 인문가치포럼에 초청 연사로 참석해 "우리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고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경제발전에 기여했다는 긍정적 시선도 있지만 부정적 인식 역시 컸던 것이 사실이다"이라며 "기업인으로서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있으며, 큰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최태원 SK 회장이 30일 경북 안동시 소재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 개막식에서 초청강연을 하고 있다./ SK그룹
최 회장은 과거 벌목 회사를 예로 들며 "과거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한 많은 나무를 베어 비싸게 파는 것이 최고의 가치였다"며 "하지만 근로자의 안전, 환경단체의 산림 보호, 정부의 인허가 요구 등을 최소한으로 하면서 계속하다 보면 산림은 황폐화하고 벌목 사업의 생태계도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기업에 필요한 가치와 함께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만들어 내야 기업이 지속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기업인으로서 저희의 시야가 너무 짧았다"며 "솔직히 반성하고 사과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경제적 가치만 추구하지 말고 그동안 끼쳐 온 환경, 거버넌스 등의 문제에 대해 반성하고 이제부터 새롭게 기업의 목적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최 회장은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추구할 때는 세대, 지역, 성별, 국가, 인종 등에서 비롯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 사회가 건강하게 유지되기 위해서는 사회 모든 구성원이 다양성을 포용하는 힘인 '공감'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도 이제는 사회의 일원으로 다양성과 공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며 "저 역시 기업인으로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기업에 주어진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강연 직후 김용학 전 연세대 총장과 특별대담을 갖고 다양성과 공감의 시대에 필요한 기업의 새로운 역할과 방향성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최 회장은 초청 강연을 마친 뒤 경북 영주 소재 SK머티리얼즈 본사도 찾았다. 반도체 핵심 소재인 초고순도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한 SK머티리얼즈는 2016년 SK그룹 편입 이후 매년 20% 이상 성장 중이다. 2020년 매출 역시 사상 최대치가 예상된다.

SK머티리얼즈 통합분석센터, 고순도 불화수소 공장 등을 순차적으로 둘러본 최 회장은 "올해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에 성공한 것은 SK 뿐 아니라 국가경제를 위해서도 큰 일을 한 것이다"라며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분석 기술과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반도체 소재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협력사와 동반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광영 기자 k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