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는 내친구] "포트폴리오 이론, 시장에 맞게 구현" AI가 책임지는 경제적 자유

입력 2020.11.03 06:00

김영빈 파운트 대표 "평생 소득, 평생 소비보다 많게 … 고객의 경제적 자유 이룰 것"
파운트 AI 로보 어드바이저, ‘포트폴리오 이론’기반으로 연 7% 로보 연금 관리

인공지능(AI)을 활용, 연 7% 고수익률을 제시하는 스타트업이 등장했다. 2030대를 중심으로 자산 증식을 위한 ‘영끌 투자(영혼까지 끌어모아서 투자)’ 열기속에 이들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는 "학계가 만든 투자 이론을 AI로 국내 시장에서 높은 수익률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다"고 말했다.

파운트의 AI는 1952년 해리 마코위츠가 발표한 재무관리 이론인 '포트폴리오 이론'에서 시작한다. 포트폴리오 이론은 기대수익률, 변동성, 공분산 등 입력값을 알려주면 투자 대상을 추천한다. 이상적 모델이지만 사람이 입력값을 실시간으로 계산할 수 없어 지금까지 이론에 그쳤으나, AI가 사람의 한계를 극복했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 / IT조선
파운트 AI모델이 빛을 발하는 분야는 ‘연금’이다. 연금은 장기 투자지만, 퇴직 등 연금 수령 시점에 안정적인 자산이 형성돼 있어야 한다. AI가 리스크(위험)를 관리해 초기에는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필요에 따라 리스크를 줄여 안정적인 수익을 만든다.

특히 많은 금융 전문가가 주문하는 분산투자, 리밸런싱도 파운트의 AI가 자동으로 상황에 맞게 수행한다.

‘연수익 7%’ AI가 보증하는 장기 투자 … 청년 고충 덜어준다

AI는 수익률 7% 달성을 위해 글로벌 자산에 분산 투자한다. 실질적인 미국 대표 주가지수 S&P 500을 기반으로 여타지역에도 투자한다. 최소 투자 금액인 10만원만 투자해도 테슬라, 애플 등에 이미 투자하고 있는 셈이다.

특정 기업이 아닌 선진국 시장에 초점이 있다. 김 대표는 "기업의 흥망성쇠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미국 시장이 10년 뒤에 망한다고 생각하기 어렵다.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금과 원유도 고려한다"며 "이는 새로운 것이 아닌 60년간 축적된 포트폴리오 이론에 따른 것"라고 말했다.

김 대표가 모델 개발에 나선 것은 근로소득이 자본소득을 쫓아가지 못하는 청년층의 고충을 덜기 위해서다.

2030대 청년이 너도나도 ‘영끌 투자(영혼까지 끌어모아서 투자)’로 부동산, 주식에 투자를 이어가는가 하면, 비트코인 열풍으로 24시간 차트만 보며 일확천금에 목매는 것이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7%의 수익률은 부동산 수익률에 결코 뒤쳐지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다.

부동산서비스기업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 불패’로 불리는 강남구 아파트는 지난 10년간 매매가 평균 인상률이 55.1%고, 서초구는 80.2%에 이른다. 지역별로 차이가 있지만, 수십억하는 아파트가 약 2배 오른 셈이다.

10년이라는 기준을 단 1년으로 살펴보면 납득되는 수치가 나온다. 연평균 7%의 수익률을 거두면, 10년 뒤 원금 대비 97%의 이익을 거둘 수 있다.

김 대표는 "연평균 수익률 7%면 10년 동안 2배가 된다. 강남 땅값도 연평균 7%의 수익률을 거둔 것"이라며 "꾸준히 7% 돈을 불리는 것과 잘나가는 부동산이 사실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파운트가 AI를 도입한 ‘로보 연금’의 목표 수익률이 7%인 이유이기도 하다.

파운트는 인간 생애 주기 전체에 맞춘 로보연금 상품을 운용 중이다. KB와 신한은행과 협업했다. /파운트
"평생 소득이 평생 소비보다 많게...단 한 명의 낙오자도 없다"

"파운트의 미션은 모든 사람이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구체적인 해결책 제시에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생애주기에 맞는 자산 관리가 필수적입니다. 쉽게 말해 평생 소득이 평생 소비보다 많아야 합니다. 하지만 소득은 60세면 멈추고, 결국 답은 금융소득입니다"

파운트가 밝힌 AI개발비용은 누적 100억원. 이런 상황에도 당장 개발비용 회수가 힘든 연금 상품을 주력하는 이유도 ‘경제적 자유’에 있다. 예를 들어, 30대 직장인이 꾸준한 투자를 이어간다면, 파운트는 안정적인 노후를 약속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삶 자체에서 ‘경제’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부분도 있다. 많은 청년이 경제 지식을 배우고, 각 기업을 공부하고, 직접 투자 하는 등 금융에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김 대표는 청년들이 자신들에게 조금 더 투자하길 주문했다.

그는 "잘하는 개인 투자자는 분명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시간을 투자한다고, 수익이 보장되지도 않는다. 이 시간이 자신에게 최고의 선택인지 고민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청년들이 사적연금 참여를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 국민연금만을 믿어서는 안 된다. 인구 분포를 보면, 그럴 수 없는 구조다. 노후를 직접 챙겨야 한다"며 "100세 시대다. 과거와 비슷하게 은퇴하지만, 은퇴 후 삶은 더 길다. 금융도 더 길게 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AI는 내친구] "AI가 세금 돌려줍니다"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리뷰 · 실구매 전환 6배 ↑ '동영상 리뷰 단점, AI가 채웠다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하이, '치료 동반자'로 거듭나는 디지털 치료제 개발 앞장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1억 데이터 구축 노하우로 현대차·SKT·네이버 선택 받은 '에이모'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투자도 서비스 시대' 금융판 새로 짜는 투자앱 ‘핀트’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AI와 사람 협업으로 업무 자동화 꽃 피울 것"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AI가 AI 학습데이터 만든다' 포브스가 주목한 스타트업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AI로 '네트워크 안정화'와 'UX 최적화' 두마리 토끼 잡는다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인공지능 아나운서가 일자리를 창출한다?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2시간만에 앱 취약점 찾는다’ 국내 AI기업이 신기원 열어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골든타임 지킨다" 빅브라더 아닌 '브라더'로 변한 CCTV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마지막 남은 아날로그 '전화', AI로 디지털화 한다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20년 베테랑이 인공지능 '제대로' 배운 사연 송주상 기자
[AI는 내친구] 하버드 로스쿨 학생이 '짝퉁 잡기'에 나선 까닭은 송주상 기자
[AI는 내 친구] "이제는 AI 감정연기시대… 9가지 감정 표현 느껴보세요" 장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