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GS홈쇼핑 합병, 자산 9조원 대형 통합 유통사 탄생

입력 2020.11.10 18:13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합병한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아우르는 초대형 커머스 기업이 탄생할 것이라는 시각이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 양사 이사회는 10일 합병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S리테일이며, 합병비율은 ‘1대 4.22주’다. GS홈쇼핑 주식 1주 당 GS리테일의 신주 4.22주가 배정된다.

양사는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2021년 5월경 개최될 예정인 양사의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2021년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합병 결정에 대해 오프라인 유통에 강점을 가진 GS리테일과 온라인 모바일 커머스에 강점을 가진 GS홈쇼핑의 결합을 통해 국내외 유통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치열한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병이 성사되면 자산 9조원, 연간 취급액 15조원, 하루 거래 6백만건에 이르는 초대형 온·오프라인 겸업 단일 유통기업이 탄생한다.

GS리테일이 전국 1만5000개 이상의 점포망을 보유하고 있고, GS홈쇼핑이 3000만에 가까운 TV홈쇼핑 시청가구와 함께 180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모바일 쇼핑앱을 운영한다는 점에서 이번 두 회사의 결합은 국내 유통업계를 통틀어 강력한 유통 네트워크를 보유한 사업자의 탄생을 의미한다.

국내 유통업계에서 자산 규모로는 롯데쇼핑(33조원)이, 연간 매출액은 이마트(19조원), 거래액은 네이버쇼핑·쿠팡(20조~17조원) 등이 선두권으로 거론되고 있다.

양사는 합병법인 GS리테일의 재무구조가 탄탄하고 투자여력도 충분한 점을 감안해 수년 내 모든 지표에서 유통업계 최강자를 노릴 수 있는 잠재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합병으로 새로 탄생하는 GS리테일은 GS홈쇼핑의 온라인 커머스 역량을 통해 편의점과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것은 물론, GS리테일이 보유한 전국적인 점포망과 물류 인프라를 통해 TV홈쇼핑과 모바일커머스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존이 아마존고, 아마존프레시, 홀푸드 같은 오프라인 점포로 확장하고, 네이버쇼핑과 CJ대한통운 간 협력, 쿠팡이 대규모 물류배송 인프라와 결합한 서비스 차별화를 이루는 등 온라인 커머스 시장의 경쟁 우위로서 오프라인과의 결합은 커다란 흐름이라는 분석이다.

양사는 소비자와 상품 다양성 확보라는 측면에서도 합병법인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의 멤버십 회원을 기준으로 GS리테일은 1400만명, GS홈쇼핑은 1800만명의 소비자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는 중복 소비자를 제외하고 2600만명의 멤버십 회원을 보유한 것으로 분석했다.

합병법인 GS리테일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커머스 플랫폼’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하고, 로얄고객 확보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양사가 지닌 IT인프라와 데이터 역량의 결합을 통한 ‘커머스 테크 리더’를 실현하고, 물류 인프라와 배송 노하우의 결합으로 종합 풀필먼트 사업으로 진화시킬 예정이다. 추가로 적극적인 투자 기회 탐색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 찾기에도 나서기로 했다.

통합 전략의 실행을 통해 2025년 기준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2020년 기준 연간 취급액 예상치인 15조원에서 연평균 10% 이상 성장하는 모양새다.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채널 통합에 집중해 현재 2.8조원 규모인 모바일 커머스 채널 취급액을 7조원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두 회사는 밸류 넘버원이라는 GS의 가치를 공유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왔다. 어느 때 보다 경영환경이 불확실하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시기, 두 회사의 사업역량을 한데 모아 더 큰 고객 가치를 만드는 일에 함께 매진하자"고 밝혔다.

김호성 GS홈쇼핑 대표는 "GS홈쇼핑은 창립 이후 25년간 TV홈쇼핑 시장의 개척, 멀티미디어 쇼핑 대중화, 모바일 커머스로의 전환, 디지털 역량 강화 등 변신을 거듭해 왔다. 변화를 받아들이고 혁신을 지속하는 GS홈쇼핑 임직원의 DNA가 더 큰 터전 위에서 크게 뻗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