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Q 인터뷰]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 손정미 저자

입력 2020.11.13 09:00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 이 책은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 우뚝 선 ‘경천사 십층석탑(국보 제86호)’, ‘증도가자’라고도 불리는 ‘고려 금속활자’, 고려 청자 중에서도 걸작으로 꼽히는 ‘고려 청자철채백화당초문매병’. 모두 우리나라의 국보급 문화재이자, 숱한 ‘수난’을 겪은 문화재다.

우리나라 국보급 문화재 가운데에는 일제 강점기에 파손돼 제 모습을 찾지 못한 것도, 세계의 역사를 다시 쓸 정도로 혁신적인 것임에도 정작 우리가 부정하고 있는 것도 있다. 도굴 혹은 밀반출돼 우리나라를 떠났다가 지금까지도 돌아오지 못한 문화재도 많다.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 / 역사인
철저한 자료 조사와 정밀한 고증을 거쳐 쉽고 재미있는 글을 쓰는 역사소설가, 손정미 저자가 신간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를 냈다. 우여곡절을 겪은 우리나라 국보급 문화재를 소개하는 책이다. 문화재 소개와 뒷 이야기, 시대상과 역사 배경까지 녹여낸 책이다. 책 마지막에는 저자가 발로 뛰며 손에 넣은, 일본에 있는 우리나라 국보급 문화재 사진도 담겼다.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를 쓴 손정미 저자에게 다섯가지 질문을 물었다.

Q1.문화재의 정체성 찾기, 이 책을 쓴 동기는 무엇인가요?

-역사 소설을 쓰다보니 국립중앙박물관을 자주 다닌다. 지금까지는 경천사 10층 석탑을 비롯한 유물을 그냥 감상하고 기록만 했었다. 그런데, 이 유물에 얽힌 역사를 알고 그 감동이 백배, 천배 커지는 것을 경험했다. 역사도 더 깊이 알게 된다. 우리 유물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지 깨닫게 된다. 이 경험을 독자와 나누기 위해 이 책을 썼다.

Q2.문화재와 사연을 정말 정밀하게 그렸습니다. 취재 중 기억에 남는 일이 있었나요?

-이 책은 일제강점기에 숱한 수난을 겪은 문화재의 이야기다. 임진왜란 이야기도 넣었다. 일본 답사를 수 차례 갔다. 일본에는 조선에서 건너가 일본 최고의 도공으로 인정 받은 ‘이삼평’의 신사가 있다. 그 신사를 보러 갔다가 시간이 늦어져 해가 질 무렵까지 있게 됐다.

경건한 마음으로 답사를 마치고 내려오는데, 정말 큰 개가 달려드는 것을 보고 그 자리에서 죽는 줄 알았다. 답사 비용이 넉넉하지 않아 버스나 기차 등 대중교통을 타고 많이 걸었던 것도 기억에 남는다.

Q3.이 책에서 다룬 문화재 가운데 가장 아름답거나 의미있다고 생각하는 것과 그 이유는?

-이 책에서 다룬 문화재 모두가 주옥같은 것들이다. 그 중에서도 의지를 가지고 사연을 다룬 것이 ‘고려 금속활자’다. 고려 금속활자는 세계 인쇄사를 다시 쓸 만한, 획기적인 사건이다. 우리나라의 긍지다. 그런데, 정작 우리나라는 스스로 ‘이것이 문화재가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있다. 이 현실이 너무 안타까워, 정성들여 고려 금속활자 파트를 썼다. 많은 독자가 읽어주기 바란다.

Q4.저자로서 독자가 꼭 읽었으면 하는 챕터 혹은 문장을 두세개쯤 선정해주세요.

-이 책에서 주로 다룬 것은 우리나라 문화재의 일제 강점기 수난사다. 조선 막사발을 쓰면서 임진왜란때 끌려간 도자 장인들의 이야기도 썼다. 이 부분을 잘 읽어달라. 이들의 기술 덕분에 일본에서 도자 산업이 발달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자본이 일본 메이지 유신을 이끌었고, 일본 메이지 유신은 조선 침탈로 이어졌다. 역사적 아이러니이기에 우리가 곱씹어야 할 교훈을 준다.

Q5.우리 문화재를 지키기 위해 독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로비를 보면 ‘경천사 10층 석탑’이 서 있다. 이 뒤에 식당도 있어서 많은 이들이 이곳을 지나다닌다. 이 때 ‘아 그냥 탑이구나’라고 생각하며 그냥 지나치지 말고, 이 탑에 얽힌 역사적 배경을 꼭 눈여겨봐달라. 그러면 탑이 정말 다르게 보인다. 일제강점기 우리가 어떤 문화제 수난을 당했는지 알게 된다. 얼마나 소중하고 얼마나 큰 난관과 우여곡절 끝에 돌아왔는지 알게 된다.

이렇게 역사를 아는 재미를 느끼고, 역사와 문화재를 아껴야 한다는 마음을 가져달라.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 손정미 저자 5Q 인터뷰 / 촬영·편집 차주경 기자
※역사책방은 11월 중 출판 강연과 행사를 아래처럼 마련합니다.

11월 5일(목) 19:30 이동기 저자 ‘비밀과 역설-10개의 키워드로 읽는 독일통일과 평화’
11월 12일(목) 19:30 정승욱 저자 ‘홀로 선 자본주의’
11월 14일(토) 19:30 김인철 저자 ‘근대건축기행’
11월 24일(화) 19:30 신병주 저자 ‘왕비로 산다는 것’
11월 25일(수) 19:30 고두현 저자 ‘시는 우리를 어떻게 위로하는가’
11월 28일(토) 11:00 박태웅 저자 ‘광화문 문학기행-낮선 친숙함의 세계로’

역사책방 페이스북/홈페이지에서 확인·신청할 수 있습니다.

저자 손정미는

손정미 작가는 연세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한 뒤 20여년간 조선일보 사회부·정치부·문화부를 현장 취재했다. 2012년 역사 소설을 쓰기 위해 조선일보사를 그만뒀다.

손정미 저자
경주를 무대로 삼국통일 직전의 긴박했던 상황을 다룬 ’왕경(王京)’을 시작으로 고구려 소설 ‘광개토태왕(1·2)’,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도공 서란’을 썼다. 주요 문화재를 역사적 배경에서 심층적으로 풀어 쓴 ‘조선 막사발에서 신라 금관까지’를 출간했고, IT조선에서 웹 소설 ‘그림자 황후’를 연재하고 있다.

books@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5Q 인터뷰] '크라이시스 커뮤니케이션' 권호천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1일 1페이지 그날 세계사 365' 백재현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혼자 공부하는 머신러닝+딥러닝' 박해선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테슬라 쇼크' 최원석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테크노믹스 시대의 부의 지도' 박상현·고태봉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우리가 뿔을 가졌을 때' 이선외 시인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문정희·정호승 시를 강병인 쓰다' 강병인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AI 최강의 수업' 김진형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나를 믿고 일한다는 것' 우미영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남해, 바다를 걷다' 고두현 시인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비밀과 역설-10개의 키워드로 읽는 독일통일과 평화’ 이동기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새는 산과 바다를 이끌고' 윤후명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천천히 재생' 정석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아름다움은 지키는 것이다' 김탁환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이 한 줄의 가사' 이주엽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핫한 그 회사, 진짜 잘 나갈까?' 이승환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라이프스타일로 마케팅하다' 이상구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넷플릭스 인사이트' 이호수 저자 차주경 기자
[5Q 인터뷰] '나는 말하듯이 쓴다' 강원국 작가 차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