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업계, 온라인 지스타 "소통·콘텐츠 넓혀야"

입력 2020.11.21 06:00 | 수정 2020.11.21 10:02

볼거리 확보·비상 사태 대비 등 온라인 역량 강화는 과제로

사상 최초로 온라인 진행한 지스타 2020, 참여기업들은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행사를 개최한 점에 점수를 줬다. 더 다양한 소비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온라인 환경 덕분에 인디게임 홍보에 도움이 됐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단, 온라인 행사 진행 시 이용자와의 소통 수단이 다소 부족한 점, 콘텐츠 다변화는 해결할 과제로 꼽혔다.

지스타2020 개막식 사진 / 오시영 기자
지스타 2020은 시작 전부터 난관을 겪었다. 연초 코로나19 팬데믹이 일어나며 행사를 열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온라인 중심 행사를 열 것을 선언하고 참가사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업계에서는 조직위가 참가사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하지만, 메인 스폰서를 맡은 위메이드나 넥슨, 카카오게임즈, 네오위즈 등 무게감 있는 기업이 다수 행사에 참여하면서 체면치레를 했다. 이들은 주로 신작을 홍보하거나, 게임 업계가 한국 대표 게임 전시회로 꼽히는 지스타를 도와야 한다는 생각으로 참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19일 기자간담회에서 "개최 시기가 신작 미르4 출시 시기와 맞았고, 게임 업계에서 지스타를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는 명분도 살리기 위해 메인 스폰서 참여를 결정했다"며 "메인 스폰서를 하길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스타 참여 배경을 설명했다.

IT조선 취재 결과, 참가사 대부분은 첫 온라인 지스타에 만족감을 표했다. 아쉬운 점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꼭 필요한 시기에 온라인 환경에서 행사를 개최해 발전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의견이 많았다.

익명을 요구한 게임 기업 관계자는 "온라인으로 지스타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므로 이전과 그냥 비교하기는 어렵다. 조직위도, 참가사도 모두 개선할 점이 보인다"며 "다만 첫 시도인데도 조직위가 열심히 노력해서 이용자에게 온라인 환경으로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갖출 수 있었다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에도 온라인으로 행사를 연다면, 이용자가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늘리는 방향으로 가야 좋을 것 같다"며 "이번 지스타가 끝나면 조직위와 참가사가 함께 행사를 뒤돌아보며 개선점을 찾고자 노력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게임 기업 관계자는 "오프라인으로 행사가 열렸을 때는 비용이 많이 들어 참여하지 못했다. 온라인으로 개최한 이번 지스타는 장소, 비용 면에서 규모가 작은 게임을 홍보하기에 괜찮은 조건이라고 생각해 참여했다"며 "이용자 반응이 굉장히 좋았다. 게임성과 라인업을 호평하는 반응도 많았고, 몰랐던 게임을 알게 됐다는 반응도 나왔다"고 말했다.

참가사 관계자는 만약 2021년에도 온라인으로 행사를 개최한다면 이번보다 더 좋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번 행사로 조직위도, 게임 기업도 온라인 행사 경험을 쌓을 수 있었던 덕분이다. 다만, 코로나19 팬데믹이 진정돼 2021년에는 오프라인에서 이용자를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과거에는 지스타에 참여했지만, 이번 행사에는 참여하지 않은 게임 업계 관계자는 이번 지스타를 "질 수 밖에 없는 싸움’이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싸웠다"라는 말로 표현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종식된 미래에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면 볼거리 확보나 비상 상황 대비 등 여러 측면에서 지스타가 얻을 수 있는 이득이 많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해당 관계자는 "사실 지금 같은 구조에서는 냉정하게 말하면 게임사가 직접 온라인 행사를 여는 것이 더 좋은 성과를 낼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참가사를 더 수월하게 모으기 위해서는 게임사가 못하는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행사를 설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벡스코(부산)=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