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AI대상]인공지능이 조기 치매 예방...임상서 효과 입증

입력 2020.11.24 16:50

로완, 인공지능대상 의료 부문 대상 수상
개인화 서비스 필요한 치매에 AI로 맞춤형 치료

인공지능(AI)이 치매의 치료 도구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개인 별로 증상이 다른 치매에 적절하다는 평가다.

로완의 슈퍼브레인은 초기 치매인 경도 인지 장애를 겪는 환자의 뇌 학습을 돕는 디지털 프로그램이다. 100개가 넘는 인지 기능 개선 프로그램을 포함해, 각 환자에 알맞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병현 IT조선 대표(왼쪽)와 한승현 로완 대표. /IT조선
개인화 서비스에는 슈퍼브레인의 AI가 활약한다. AI가 개선 프로그램 결과는 물론, 대기 화면에서의 움직임, 선호하는 콘텐츠 등 수행 과정까지 고려해 환자에게 필요한 인지 영역을 확인한다.

슈퍼브레인은 파악한 인지 능력을 바탕으로 환자별로 맞춤형 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런 과정이 매일같이 반복하며, 초기 치매가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방지하는 것이다.

흔히 2년 주기로 악화된다고 알려진 치매 진행도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 특히 현재까지 완벽한 치매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는 점은 눈길을 끈다.

별도의 기기를 도입할 필요 없다는 점도 장점이다. 슈퍼브레인은 앱 형태로 태블릿, 스마트폰, PC 등을 활용한다.

임상 결과도 긍정적으로 나와 치매 시장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인하대학교 최성혜 신경과 교수팀과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슈퍼브레인 안정성과 시장성 확보에 공들인 로완은 내년에는 중국, 미국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2020 AI대상] K브랜드 지킨다, '짝퉁' 찾아내는 인공지능 '마크비전'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AI도입으로 앱 테스트 신기원 열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한국의 아마존고' 스마트선반에서 상품 꺼내면, 결제까지 자동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머니브레인, AI아나운서 방송 데뷔...'스픽 나우'로 서비스 경험까지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AI도 어려운 금융 용어, KB-ALBERT가 쉽게 설명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AR가상피팅 선두 블루프린트랩, 안경 이어 쥬얼리·성형 진출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데이터에서 엣지까지' 인공지능 구독 시대 열었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두꺼운 설명서는 안녕' 기아자동차·메가존 AI기반 설명서 선봬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새는 돈 막는다" AI로 최적화 클라우드 환경 제공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AI-인간 협업' 밀당영어, 학습자 눈높이 맞춘 온라인 교육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이브이패스, AI예측이 공유의 비효율성 해결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추천부터 로켓배송까지' 쿠팡, 글로벌 AI기업으로 발돋움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AI 어벤저스" 산·학·연 손 잡고 인공지능 전문가 키운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SKT, AI로 지능형 전화 시대 열었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LG CNS, 산업 특화 AI 솔루션으로 디지털 전환 선도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패션 잘 아는 AI가 쇼핑의 즐거움을 더했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모두에게 사랑받는 솔트룩스 ... AI생태계 지원도 박차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네트워크 감시자' AI마비스가 네트워크 안정성 · UX 잡았다 송주상 기자
[2020 AI대상] 유아이패스, 스마트 RPA 구축 주도 송주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