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브랜드 최초 전기차 타이칸 국내 출시

입력 2020.11.26 16:03

포르쉐코리아가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포르쉐가 만든 전기차답게 친환경성은 물론 운전의 즐거움까지 제대로 갖춘 차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포르쉐 타이칸S / 포르쉐코리아
포르쉐코리아는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Porsche Taycan)’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내에 소개된 차는 ‘타이칸 4S’로, 최대 530마력(390㎾) 퍼포먼스 배터리와 571마력(420㎾)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 등 2종이다. 총 용량 79.2㎾h의 싱글 덱 퍼포먼스 배터리가 기본 장착되며, 총 용량 93.4㎾h의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선택할 수 있다.

퍼포먼스 배터리와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를 탑재한 ‘타이칸 4S’는 0→100㎞/h 가속시간 4.0초, 최고속도 250㎞/h 등의 성능을 자랑한다. 최대 충전 전력은 각각 225㎾h와 270㎾h로, 1회 충전 후 주행가능거리는 289㎞를 인증 받았다(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 기준, 퍼포먼스 배터리는 인증 중).

타이칸은 양산 전기차 중 최초로 800V 전압 시스템을 적용했다. 직류(DC) 급속 충전기 사용 시 5분이면 최대 100㎞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배터리 80%를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2분30초다.

앞뒤축에 각각 하나씩 전기모터를 배치, 4륜구동 시스템을 구현했다. 두 개의 모터가 최대 265㎾에 달하는 에너지 회생제동 장치를 가동한다. 그 결과 일상 주행 중 제동 시 약 90%를 브레이크 작동 없이 회생제동으로 대응 가능하다.

포르쉐 타이칸S / 포르쉐코리아
포르쉐 고유의 PSM(permanently excited synchronous machines) 덕분에 고성능·고효율을 실현했다. 전기 모터, 변속기, 펄스 컨트롤 인버터 등 전기차 주요 부품들은 각각 콤팩트한 드라이브 모듈과 결합된다. 타이칸은 패키지 공간 대비 가장 높은 출력밀도를 구현했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통합형 포르쉐 4D 섀시 컨트롤은 모든 섀시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동기화한다. PASM 전자식 댐퍼 컨트롤을 포함한 3 챔버 기술의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 뿐 아니라, 포르쉐 토크 벡터링 플러스(PTV Plus)를 포함한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스포츠(PDCC Sport) 전자 기계식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시스템 등을 포함한다.

날렵한 디자인은 포르쉐 고유의 스포츠카 요소를 적극 반영했다. 공기저항이 0.22Cd에 불과할 정도로 공기역학 성능도 고려했다. 실내는 브랜드 최초로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활용 소재로 마감했다.

주행 모드는 레인지, 노멀, 스포츠,스포츠 플러스 등 4가지다. 레인지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는 모드다. 이밖에 개별 모드는 운전자 취향에 따라 개별 시스템 설정이 가능하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미래형 스포츠카의 기준이자 포르쉐에게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알리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한국 시장에 선보이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며, 이번 '타이칸 4S‘ 공식 출시를 시작으로 '타이칸 터보 S‘와 '타이칸 터보‘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포르쉐 전기 스포츠카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가격은 1억4560만원이다. 퍼포먼스 배터리가 기본으로,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는 선택품목이다. 소비자 인도는 12월 중순 경 시작한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