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유지…위험시설은 운영 금지

입력 2020.11.29 17:00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하지만,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일부 시설은 운영 중단 등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기자간담회’에서 "집단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실내체육시설·학원·교습소 등 시설 운영은 일부 중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2단계 유지 의사를 밝혔다. /KTV 캡처
정 총리는 이날 "집단 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 한증막 등은 운영을 금지한다"며 "에어로빅, 줌바, 스피닝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하는 실내체육시설, 관악기·노래 등 비말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학원과 교습소도 추가로 운영을 금지한다"고 말했다. 다만 대학 입시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으로 금지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아파트 내 헬스장과 사우나 등도 운영을 중단한다. 정 총리는 "호텔과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이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 등도 전면 금지한다"며 "호텔을 비롯한 사업장에서 중대본의 권유에 따라 이같은 결정을 잘 따라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는 1.5단계로 상향조정한다. 지역 특성에 따라 위험도가 높은 곳은 2단계 격상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자체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