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카페 웨비나 x 소송열전] 닌텐도, 우리꺼 베꼈으면 “님, 고소”

입력 2020.11.30 11:42

‘테크카페 웨비나 x 소송열전’이 매주 일요일 12시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분야를 넘나드는 법률 전문가들의 지식 대방출. 매주 한 기업과 연관된 소송 사례를 살펴보고 다양한 관점의 이야기를 펼칩니다. 유튜브 채널 ‘테크카페’에서 각양각색의 웨비나를 즐겨보세요. [편집자주]

닌텐도는 일본의 대표 비디오게임 회사인데요. 일본의 전자산업을 상징하는 소니와 자동차산업을 대표하는 토요타처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중 가장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기업입니다. 비디오 게임 산업 초창기인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데다가 독자적인 플랫폼 비즈니스로 순수 게임 산업에서 시가총액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오래된 역사만큼 닌텐도도 수 없이 많은 소송전을 치뤘습니다. 닌텐도의 소송은 저작권, 대 소비자, 특허 등으로 소송을 나눌 수 있는데요.

이번 소송열전에서는 닌텐도 위(Nintendo Wii) 컨트롤러 위모트와 아이라이프의 소송, 조이콘과 게임바이스의 스마트폰 컨트롤러 특허 소송, 토미타 테크놀로지와 닌텐도 3DS의 무안경 3D 기술 특허 침해 소송 등 특허 기술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