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인간 뇌 모방한 AI알고리즘 제시

입력 2020.12.11 13:00

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뇌 구조를 모방한 인공지능(AI) 모델을 제시했다. 기계학습(머신러닝) 기반인 기존 AI 보다 더 인간과 비슷한 AI를 기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번 연구가 AI의 나아가야 할 새로운 기술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고려대학교는 이성환 인공지능학과 교수와 파울 베르텐스 박사 과정의 공동 연구 논문이 ‘네이처 머신 인텔리전스’에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고 11일 밝혔다. 네이처 머신 인텔리전스는 AI분야에서 최고 과학저널로 꼽힌다.

/고려대학교
이성환 교수 연구팀 논문은 실제 생물의 뉴런과 시냅스 작동원리를 모방했다. 또 진화 알고리즘에 따라 학습하는 ‘진화할 수 있는 신경망 단위(Evolvable Neural Unit)’을 소개했다. 신경망은 AI가 학습에 필요한 기본 요소를 말한다. 기존 인공신경망은 뇌의 뉴런과 시냅스 일부만 수학적으로 모델링한다. 지금까지 AI기술에 스스로 학습하고 진화하는 기능이 빠진 이유다.

이번에 소개된 신경망은 실제 뇌 속 뉴런과 시냅스가 학습하는 과정을 모방했다. 인간의 뇌가 수학적 모델링 및 인위적인 패턴으로 학습하지 않는 것처럼, 이성환 교수의 신경망은 실제 인간이 배우 듯 학습한다. 인간처럼 스스로 배우고 진화할 수 있는 AI 개발을 위한 발판이 마련된 것이다.

이성환 교수는 "인간의 뇌는 친근하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를 가진 미지의 영역이다"라며 "이번 신경망은 기존보다 한 단계 더 인간의 뇌를 모방했다. 진화, 강화학습 등 실제 인간의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포함한 새로운 AI기술이다"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어 "기계학습은 뇌 학습 방식의 일부분만 모델링한 것이기에 한계점이 있다"며 "이번 연구는 AI가 나아가야 할 새로운 기술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주상 기자 sjs@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