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러시아에 이동식 코로나19 음압 진단시스템 수출

입력 2020.12.11 14:43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가 러시아에 이동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스템을 수출한다.

GC녹십자엠에스는 러시아 기업 도브로플로트(DOBROFLOT)와 340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이동식 코로나19 진단시스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공시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다.

GC녹십자엠에스의 이동식 코로나19 진단시스템은 자동 세척시스템을 갖춘 이동식 검진시설이다. 지난 6월부터 특수차량 전문제조기업과 이동식 코로나19 진단시스템을 공동개발해 왔다.

이 진단시스템은 이동식인만큼 기존 진료소와 차원이 다른 접근성을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자체 음압 시설로 의료진과 검진자가 완벽하게 분리되면서 방호복 착용 없이도 검진이 가능한 환경을 마련한다고 덧붙였다.

GC녹십자엠에스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되며 검진 및 의료 시설 등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이동식 코로나19 진단시스템의 높은 수요가 기대되고 있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