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황현식 사장, LGU+ 찐팬 확보 주문

입력 2021.01.04 10:40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사장이 신년메시지를 통해 고객중심 사고 전환과 질적 성장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주변에 자사 서비스를 알리는 ‘찐팬’을 만들자고 주문했다.

LG유플러스는 황현식 사장이 강남 복합문화공간 ‘일상비(非)일상의틈’에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신년메시지를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영상메시지를 통해 신년메시지를 말하는 모습 / LG유플러스
황현식 사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만들어나가고 싶은 LG유플러스의 모습을 문답식으로 풀어냈다. 영상을 촬영한 장소인 ‘일상비일상의틈’은 2020년 9월에 문을 열어 MZ세대 고객에게 인기를 끄는 곳이다. LG유플러스는 고객을 만나는 현장에서 임직원들과 캐주얼하게 소통하겠다는 황 사장의 의지가 장소 선정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황 사장은 ‘뼛속까지 고객중심으로 변화하기 위한 방법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대해 "모든 변화의 시작은 고객이다"며 "우리 임직원 모두가 고객에 집중하고, 소위 고객에 미쳐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고객의 요구에 충족하는 활동을 최우선에 두자고 했다. 황 사장은 "품질에 있어서 만큼은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제공해야 한다"며 "고객중심으로 사고를 전환하지 못해 생겨난 만성적인 페인 포인트(Pain Point)들이 제로(0)가 되도록 전사 역량을 모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사장은 새로운 성장을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질적 성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질적 성장을 추구하는 사업방식이란 사업의 본질인 고객가치 개선에 더욱 집중하고 그 가치를 고객이 알아주는 성장방식을 말한다.

황 사장은 "양보다 질을 중요하게 생각해 통신사업의 본질인 고객가치 개선에 집중하고, 고객이 주변에 우리의 서비스를 알리는 ‘찐팬’을 만들어야 한다"며 "고객이 원하는 것을 정교하게 세분화해 분석하고, 타깃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끄집어낼 수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업도 고객가치를 전달하는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방향으로 변화해 가야 한다"며 "가격을 중요하게 소구했던 영업방식과 구조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신사업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황 사장은 "통신사업에서는 질적 성장 체계를 탄탄히 하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컨슈머 사업에서는 경쟁력 있는 콘텐츠와 고객의 데이터를 통해 광고·구독형서비스 등 연관사업으로 확장하고, 기업사업에서는 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확보해 사업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사장은 이 같은 변화를 이루기 위해 ‘즐겁고 역동적인 조직’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신사업에서 무엇보다도 고객이 크게 변화하고 있어, 회사의 생존을 위해 빛과 같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조직문화가 필요하다"며 "빠르게 실험하고, 빠르게 의사결정하고, 빠르게 실행하는 '일 방식'이 조직에 일상화되도록 조직구조, 의사결정 프로세스 등을 환골탈태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한 즐겁게 일하는 문화가 뿌리내리기 위해 "즐겁게 몰입해서 일한 성과를 평가·관리하고, 회의에서 활발한 토론이 이뤄질 수 있는 유플러스의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며 "또한 리더의 코칭 역량을 향상해 구성원의 성장과 동기부여를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년사]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혁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김연지 기자
[신년사] 박성하, SK C&C 디지털 혁신 주도 DT 파트너로 변화 김동진 기자
[신년사] 정의선, 신성장동력 대전환 선언 안효문 기자
[신년사] 최정우, 재해없는 포스코 역설 이광영 기자
[신년사] 김명중, 슈퍼 콘텐츠로 EBS 제2도약 나서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종현, LG엔솔 배터리 안전 최우선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권봉석, LG전자 팬덤 강화 주문 김평화 기자
[신년사] 구현모, KT 디지코 전환 거듭 강조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기남, 삼성 미래 준비 원년 강조 김평화 기자
[신년사] 박준, 지속가능 발전체계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차석용, 글로벌사업·기본기 강화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손경식, 초격차 역량 확보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허영인,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혁신 제시 김형원 기자
[신년사] 김준 사장, 친환경 중심 뉴SK이노 강조 이광영 기자
[신년사] 전영현 삼성SDI 사장, 배터리 품질·안전 확보 주문 이광영 기자
[신년사] 구광모 회장, LG팬 감동 경영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김승연 회장, 한화다운 길 제시 이광영 기자
[신년사] 서경배, 브랜드·DT·체질혁신 전면에 김형원 기자
[신년사] 신동빈 시너지·인재·지속성장 강조 김형원 기자
[신년사] 최태원 SK회장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에 보답하자" 송주상 기자
[신년사] 한상혁, 방송규제 혁신 의지 밝혀 류은주 기자
[신년사] 최기영, 디지털 대전환 선도 주문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