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허영인,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혁신 제시

입력 2021.01.04 10:48

허영인 SPC그룹 회장은 4일 ‘2021년 신년식’을 통해 ‘뉴노멀 시대’를 맞아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강조하며,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와 혁신’ 등 세 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 / SPC
허영인 회장은 "회사 경쟁력의 원천인 맛과 품질을 최고 수준으로 구현하기 위해 사업 전 과정에서 품질경영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품질 최우선 경영’을 펼칠 것이다"며 "수십년 간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집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종합적 품질 관리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품질의 출발점인 좋은 원료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제품과 서비스 하나하나에 혼신을 다하는 장인정신으로 업의 품격을 높일 것을 당부했다.

허 회장은 능동적 성과를 창출하는‘책임 경영’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구성원 모두가 스스로 권한과 책임을 갖고 거침없이 도전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실행력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인재 육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영인 회장은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라는 원대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변화와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전 사업 영역에 디지털전환을 적용하고, 국내 사업 역량과 기술력을 해외 현지 운영 노하우와 결합시켜 글로벌 사업을 고도화하는 등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 성장엔진을 발굴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년사]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혁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김연지 기자
[신년사] 박성하, SK C&C 디지털 혁신 주도 DT 파트너로 변화 김동진 기자
[신년사] 정의선, 신성장동력 대전환 선언 안효문 기자
[신년사] 최정우, 재해없는 포스코 역설 이광영 기자
[신년사] 김명중, 슈퍼 콘텐츠로 EBS 제2도약 나서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종현, LG엔솔 배터리 안전 최우선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권봉석, LG전자 팬덤 강화 주문 김평화 기자
[신년사] 구현모, KT 디지코 전환 거듭 강조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기남, 삼성 미래 준비 원년 강조 김평화 기자
[신년사] 박준, 지속가능 발전체계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차석용, 글로벌사업·기본기 강화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손경식, 초격차 역량 확보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김준 사장, 친환경 중심 뉴SK이노 강조 이광영 기자
[신년사] 전영현 삼성SDI 사장, 배터리 품질·안전 확보 주문 이광영 기자
[신년사] 구광모 회장, LG팬 감동 경영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김승연 회장, 한화다운 길 제시 이광영 기자
[신년사] 황현식 사장, LGU+ 찐팬 확보 주문 류은주 기자
[신년사] 서경배, 브랜드·DT·체질혁신 전면에 김형원 기자
[신년사] 신동빈 시너지·인재·지속성장 강조 김형원 기자
[신년사] 최태원 SK회장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에 보답하자" 송주상 기자
[신년사] 한상혁, 방송규제 혁신 의지 밝혀 류은주 기자
[신년사] 최기영, 디지털 대전환 선도 주문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