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정우, 재해없는 포스코 역설

입력 2021.01.04 12:14

최정우(사진) 포스코 회장이 안전을 최우선 핵심 가치로 두고 새해에는 재해 없는 현장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4일 화상으로 열린 시무식에서 "포스코가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과 성장이다"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임직원들이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방향으로 안전을 첫 번째로 꼽았다.

최 회장은 "나와 동료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노후 안전시설 및 불안전한 현장은 적극 발굴해 즉시 개선해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사업 부문과 관련해 "철강 사업은 경쟁력 격차를 확고히 유지하고, 그룹사업은 성과 창출을 가속하며 차세대 사업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세대 신성장 사업으로 ‘그린 앤(&) 모빌리티’ 선도 신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육성 중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은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에서부터 양극재, 음극재로 이어지는 가치사슬을 강화하고, 생산능력을 확대해 글로벌 톱티어( Top Tier·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사회 영역에선 "지속가능성장 모법 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창출의 새로운 롤모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코 2050 탄소중립’ 선언에서 발표한 것처럼 장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 실현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단기적으로는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 기술 개발 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신뢰와 화합 기반 위에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신년사]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 "혁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김연지 기자
[신년사] 박성하, SK C&C 디지털 혁신 주도 DT 파트너로 변화 김동진 기자
[신년사] 정의선, 신성장동력 대전환 선언 안효문 기자
[신년사] 김명중, 슈퍼 콘텐츠로 EBS 제2도약 나서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종현, LG엔솔 배터리 안전 최우선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권봉석, LG전자 팬덤 강화 주문 김평화 기자
[신년사] 구현모, KT 디지코 전환 거듭 강조 류은주 기자
[신년사] 김기남, 삼성 미래 준비 원년 강조 김평화 기자
[신년사] 박준, 지속가능 발전체계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차석용, 글로벌사업·기본기 강화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손경식, 초격차 역량 확보 주문 김형원 기자
[신년사] 허영인, 품질 최우선·책임경영·변화혁신 제시 김형원 기자
[신년사] 김준 사장, 친환경 중심 뉴SK이노 강조 이광영 기자
[신년사] 전영현 삼성SDI 사장, 배터리 품질·안전 확보 주문 이광영 기자
[신년사] 구광모 회장, LG팬 감동 경영 당부 이광영 기자
[신년사] 김승연 회장, 한화다운 길 제시 이광영 기자
[신년사] 황현식 사장, LGU+ 찐팬 확보 주문 류은주 기자
[신년사] 서경배, 브랜드·DT·체질혁신 전면에 김형원 기자
[신년사] 신동빈 시너지·인재·지속성장 강조 김형원 기자
[신년사] 최태원 SK회장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에 보답하자" 송주상 기자
[신년사] 한상혁, 방송규제 혁신 의지 밝혀 류은주 기자
[신년사] 최기영, 디지털 대전환 선도 주문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