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in CES] '셀프 충전’ 태양광 전기차 출격

입력 2021.01.11 11:15 | 수정 2021.01.11 14:58

화석 연료를 전혀 쓰지 않는 차세대 태양광 전기차가 모습을 드러낸다.

에너지 매체 사우어에너지에 따르면 독일 전기 모빌리티 스타트업 소노 모터스(Sono Motors)는 태양광 전기차 ’더 시온‘ 모델을 CES 2021에 전시한다.

소노 모터스의 태양광 전기차 ‘시온’ / 소노 모터스
2016년 설립된 소노 모터스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친환경 태양광 전기차 ‘시온(SION)’을 개발했다. 시온의 강점은 저렴한 가격이다. 최저 가격 2만 5500유로(약 3404만원) ‘대중형 모델’을 지향한다. ‘셀프 충천’이 가능해 통해 연료 충전 비용도 들지 않는다. 전기차충전소에서 충전도 가능하다.

소노 모터스 독점 태양광 처리 기술은 저비용 대중형 전기차 생산 동력이다. 마티외 보드리트 소노 모터스 통합 책임자는 "소노 모터스는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통합 태양 전지판을 만들 수 있는 독점 기술을 보유했다. 지속적으로 대중을 위한 전기차 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소노 모터스는 ‘화석 연료 없는 세상’을 꿈꾼다. 로린 한 소노 모터스 공동 설립자는 "차세대 프로젝트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모두를 위한 최초 태양 전기차는 비전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같은 비전을 공유하는 자동차 업계 젊은 베테랑들이 지속적으로 소노 모터스로 모이고 있다. 2016년 설립 이후 4년 여 만에 BMW, 닛산, 크라이슬러, 메르세데츠-벤츠 등 출신 젊은 엔지니어 등과 업계 베테랑 등 100여명 직원이 모였다.

소노 모터스는 2017년 시제품 일부를 공개하고, 현재까지 1만 2600건 이상의 선불 예약 주문을 받았다. 첫 번째 모델은 2022년 4분기에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은주 인턴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전기차 in CES 결산] 전동화와 함께 등장한 화두 '공간 재정의'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미래차 혁신, 차량 내부도 예외 아냐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자율주행차 규제 논의 제자리걸음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스플리트볼트, 호환성 높인 전기차 충전기 공개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소노, 자율주행셔틀에 태양광 솔루션 공급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모빌리티서 K-스타트업 뜬다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소니 더 똑똑한 자율주행차 공개 이진 기자
[전기차 in CES] 파나소닉, 테슬라 4680 배터리 검증 단계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캐터필러의 광산용 자율운반 시스템 눈길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마그나, LG는 전동화 시대 최적 파트너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바라 GM 회장, 전기차 기반 물류 사업 깜짝 공개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GM, 720㎞ 이상 주행 얼티엄 플랫폼 전면에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BMW, 연내 AI 비서 탑재 차 시판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인텔의 자율주행차 전략 핵심은 범용성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벤츠, AI 기반 MBUX 하이퍼스크린 선봬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파나소닉, 전기차 배터리 1위 야심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보쉬, 전장기업 전환 추진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자오스모터스, 인공지능 라이다 출품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현실로 다가온 미래 모빌리티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FCA, 인터랙티브 투어 선봬 안효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