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in CES] FCA, 인터랙티브 투어 선봬

입력 2021.01.11 13:35

FCA그룹이 지프 브랜드 최초 전기차 랭글러 4xe를 CES 2021에서 소개한다. 회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오프라인 전시 대신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인터랙티브(대화형) 투어를 준비한다.

가상현실 환경에 구현한 FCA CES 2021 전시관 / FCA코리아
11일 FCA에 따르면 올해 CES 부스는 가상 브랜드 홍보대사가 주관하고 주제별 전문가의 설명을 함께 제공하는 가상세계로 구축했다.

참가자는 가상 브랜드 홍보대사가 개인의 환경설정에 따라 정보를 제공하는 가이드 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전문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투어는 FCA 그룹의 차 12대가 포함된 3D 경험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는 투어 도중 언제든지 셀프 가이드 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참가자는 본인이 제어하는 3D 환경 속에서 지프 그랜드 왜고니어 콘셉트나 알파 로메오 스텔비오 콰드리폴리오 등 출품작을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다. 여기에 어떤 차든 기술 및 제품 응용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 가능하다.

동시에 FCA 그룹의 담당자가 직접 설명하는 유커넥트 5, 풍동(wind tunnel)과 4-포스트 셰이커(4-post shaker) 과학 연구소, 첨단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차량 전기화 시스템, 차량의 성능과 기술 등을 포함한 FCA 그룹의 기술 개발, 테스트 및 구현과 관련된 비디오도 포함됐다.

또, FCA그룹은 구글과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 모바일 환경에서도 지프 랭글러 4xe의 증강현실(AR) 모델을 사실적으로 구현해냈다. CES 참가자들은 FCA 그룹의 가상 전시장에 있는 QR 코드를 통해 AR 체험에 접근할 수 있다. 해당 코드를 통해 지프의 3D 모델의 색상을 변경해보고 내부 세부 사항을 살펴보며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자신이 맞춤화한 차량을 집 앞 진입로와 같은 물리적 공간에 배치하여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할지도 확인할 수 있다. CES 행사가 끝난 뒤 지프 랭글러 AR 체험은 구글 서치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FCA그룹 CES 2021 미디어 컨퍼런스는 11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시작될 예정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전기차 in CES 결산] 전동화와 함께 등장한 화두 '공간 재정의'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미래차 혁신, 차량 내부도 예외 아냐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자율주행차 규제 논의 제자리걸음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스플리트볼트, 호환성 높인 전기차 충전기 공개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소노, 자율주행셔틀에 태양광 솔루션 공급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모빌리티서 K-스타트업 뜬다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소니 더 똑똑한 자율주행차 공개 이진 기자
[전기차 in CES] 파나소닉, 테슬라 4680 배터리 검증 단계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캐터필러의 광산용 자율운반 시스템 눈길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마그나, LG는 전동화 시대 최적 파트너 이민우 기자
[전기차 in CES] 바라 GM 회장, 전기차 기반 물류 사업 깜짝 공개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GM, 720㎞ 이상 주행 얼티엄 플랫폼 전면에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BMW, 연내 AI 비서 탑재 차 시판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인텔의 자율주행차 전략 핵심은 범용성 이은주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벤츠, AI 기반 MBUX 하이퍼스크린 선봬 이민우 인턴기자
[전기차 in CES] 파나소닉, 전기차 배터리 1위 야심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보쉬, 전장기업 전환 추진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자오스모터스, 인공지능 라이다 출품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현실로 다가온 미래 모빌리티 안효문 기자
[전기차 in CES] '셀프 충전’ 태양광 전기차 출격 이은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