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 CES] 삼성·LG, AI·가전 주인공 놓고 격돌

입력 2021.01.11 15:33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1의 주인공을 놓고 다툰다. 양사는 CES를 통해 인공지능(AI), 모바일, 가전 등에서 경쟁사들보다 한 발 앞선 미래 기술 트렌드를 제시한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1은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다. 1967년 CES가 시작된 이래 온라인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온라인 개최 영향으로 CES 참가 기업은 직전 행사(4500개)의 절반 이하인 1964개(10일 기준)로 줄었다. 그동안 CES를 휩쓴 중국 기업은 1368곳에서 올해 203곳으로 급감했다. 이 빈자리를 삼성전자, LG전자 등 한국 기업이 메운다.

LG전자 가상인간 '김래아' / LG전자
11일(이하 현지시각) 열리는 LG전자 컨퍼런스에서는 AI 기술로 움직임과 목소리를 구현한 가상인간 ‘김래아(Reah Keem)’가 연단에 선다. 래아라는 이름은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뜻이다. LG전자는 이를 통해 한단계 진화한 AI 기술을 선보인다.

같은날 개최되는 삼성전자 컨퍼런스에서는 삼성이 영입한 AI석학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이 직접 나서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을 주제로 개인 맞춤형 기술과 첨단 로봇 기술 등을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인공인간 ‘네온’을 처음 공개한 바 있다. 네온은 당시 시제품 수준이었다. CES 2021에서는 단순히 인간 모양을 흉내낸 것을 넘어 감정이나 기억 등을 학습해 사람과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12일에는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업계 전문가들과 미래 혁신을 주제로 하는 대담을 진행한다.

네온의 기업용 서비스 모델 중 하나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을 활용해 만들어진 가상의 기상캐스터 이미지컷/ 삼성전자
TV, 가전 부문 정면 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한 마이크로 LED TV를 CES에서도 선보인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해 기존의 TV 디스플레이들과는 달리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제품이다.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를 통해 공개한 미니 LED TV인 ‘네오 QLED’는 기존에 백라이트로 쓰이던 LED 소자의 40분의 1 크기인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해 QLED TV 보다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냉장고와 AI 기능이 탑재된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AI프로세서를 탑재한 청소기를 선보이며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 QNED 미니 LED TV / LG전자
LG전자는 미니 LED를 적용한 ‘LG QNED TV’와 자발광 마이크로LED 사이니지인 ‘LG 매그니트’를 전시한다.

LG전자는 LG QNED TV가 현존 LCD TV 가운데 빛과 색을 내는 각각의 기술 정점에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LG 매그니트는 독자 기술인 ‘전면 블랙 코팅’을 표면에 적용해 기존 LED 사이니지 대비 깊이 있는 블랙을 표현한다.

LG전자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인 ‘LG 오브제컬렉션’을 글로벌 시장에 처음 선보인다. 국내에서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인스타뷰 냉장고’ 신제품도 CES 2021에서 공개한다.

양사는 새해를 빛낼 새로운 스마트폰도 선보인다. LG전자는 롤러블폰의 맛보기(티저) 영상을 제공하며 새로운 폼팩터 경쟁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14일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2021년 첫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하만 ExP 기술 솔루션 / 하만
CES 2021에 현대자동차 등 국내 자동차 관련 기업이 대부분 불참하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장 영역 신기술에 관심이 쏠린다.

삼성전자와 전장부품 자회사 하만 인터내셔널은 CES에 앞서 진행한 미디어데이를 통해 공동 개발한 '디지털 콕핏 2021'을 공개했다. LG전자는 12일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한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설명회를 연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IT in CES] LG와 레이저의 첨단 마스크 대결 '눈길'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PC 업계, 원격근무·게이밍에 집중 김평화 기자
[IT in CES] TV 업계 핵심 키워드는 미니LED와 게이밍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CES 2021 어워드 173개 싹쓸이 이광영 기자
[IT in CES] 제트케어, AI비서 알렉사 탑재 눈길 송주상 기자
[IT in CES] 스마트 마스크·살균기…코로나 방역 제품 봇물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올레드TV·롤러블, CES 최고상 수상 김평화 기자
[IT in CES] CJ·LG전자, 레시피 추천 AI 선봬 김동진 기자
[IT in CES] 월마트CEO,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패턴 유지 전망 김형원 기자
[IT in CES] 기술의 인류 위협 도구화 막아야 김동진 기자
[IT in CES] 신축년은 5G 융합의 원년 류은주 기자
스타트업은 외면당한 온라인 CES 2021 김동진,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LG, 딱 '30분' 위한 4개월…촬영지는 국내 이광영 기자
[IT in CES] 베스트바이, 온·오프 병행전략으로 매장 매출 40%↑ 김형원 기자
[IT in CES] AMD, 뉴노멀 시대 고성능 컴퓨터 중요성 역설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리사 수 AMD CEO “2021년 고성능 컴퓨팅 시장 주도하겠다” 최용석 기자
[IT in CES] LG, 개방형 혁신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향한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2021년은 엑시노스 AP 재도약의 원년 김평화 기자
[IT in CES] 개리 샤피로, 온라인 CES도 혁신·연결·협업의 장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주목받는 '대한민국 AI대상' 수상사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 AI 품은 5G 통합칩 엑시노스 2100 발표 김평화 기자
[IT in CES] K-AI가공기업, 4000억 세계 시장에 도전장 송주상 기자
[IT in CES] 소니 "PS5 IP 활용 영화 내놓는다" 오시영 기자
[IT in CES]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 한눈에 이진 기자
[IT in CES] HP, '이동성·생산성·협업 강화' 비즈니스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IT in CES] TCL, 6.7인치 롤러블 스마트폰 영상 공개 이진 기자
[IT in CES] 인텔 "차세대 프로세서 탑재 PC, 500여종 이상 나올 것" 최용석 기자
[IT in CES] 차세대 스마트 안경 '마이크로LED' 장착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게이밍 기능 향상 모니터 선봬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언더 싱크 정수기로 LG와 대결 김평화 기자
[IT in CES] 5G가 주도하는 디지털 일상의 변화 류은주 기자
[IT in CES] 소니, 소형 영상촬영 드론 선봬 김형원 기자
[IT in CES] 소니, 3R 기술 전략 공개 이광영 기자
[IT in CES] AI 품은 삼성에 외신 호평 잇달아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23살 단발머리 AI 김래아 데뷔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삼성, AI 총괄 내세운 이유 있었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LG, 'AI'로 포스트 코로나 승부수 류은주 기자
[IT in CES] LG, 뉴노멀 일상 맞춤형 혁신 제시 류은주 기자
[IT in CES] 삼성, 맞춤형 가전·AI 서비스로 혁신 김평화 기자
[IT in CES] '바이든 효과?' 친환경 전방위 채택 이광영 기자
[IT in CES] 삼성·LG, 모바일 혁신 경쟁 한판 김평화 기자
[IT in CES] 이통3사 특명, 미래먹거리 찾아라 류은주 기자
[IT in CES] LGD, 20% 더 밝은 OLED 패널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아모레 新뷰티기술 2종 CES 혁신상 김형원 기자
[IT in CES] 서울반도체, 4大 LED 앱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ETRI, AI 반도체 연구성과 뽐낸다 류은주 기자
[IT in CES] 한컴, AI·로봇·드론·모빌리티 선봬 김동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