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 CES] 삼성·LG, 모바일 혁신 경쟁 한판

입력 2021.01.11 23:00

삼성전자와 LG전자가 CES 2021에서 모바일 혁신 경쟁에 나선다. LG전자는 업계 기대를 모으던 롤러블 스마트폰을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깜짝 공개했다. 2분기 안으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도 15일 신제품 공개(언팩) 행사를 개최해 자사 주력 스마트폰 모델군인 갤럭시S21 시리즈를 대중에 공개한다. 상반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흥행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LG전자 프레스 콘퍼런스에 소개된 롤러블 티저 영상 / LG전자
소문 무성하던 LG 롤러블, 드디어 베일 벗다

LG전자는 CES 개최날인 11일 프레스 콘퍼런스 행사에서 ‘LG 롤러블’을 공개했다. LG 롤러블은 LG전자가 처음 선보이는 롤러블 스마트폰이다. 화면이 펼쳐졌다가 줄어드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행사 시작과 끝에 티저 영상으로 LG 롤러블 작동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해 9월 화면을 T자형으로 돌리는 스위블 스마트폰인 LG 윙 언팩 행사에서 실루엣으로 LG 롤러블 티저 영상을 깜짝 공개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영상에는 LG 롤러블의 실제 모습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업계 예상처럼 기기 한쪽에서 화면이 펼쳐져 확장된 모습이다. 기기 전면에 카메라 렌즈가 보이지 않는 만큼 카메라 사용 시에만 렌즈가 튀어나오는 팝업 카메라나 디스플레이 내부에 카메라를 두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이 적용됐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LG전자는 티저 영상 외에 행사에서 기기 관련 별도 설명을 더하지 않았다. LG전자 관계자는 티저 영상에 나온 LG 롤러블과 관련해 "시제품이나 완제품으로 규정 짓기보다는 티징을 위한 컨셉 영상으로 보는 것이 맞다"며 "실제 출시 때는 기능이나 디자인에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올라온 LG 롤러블 에뮬레이터(앱 개발자를 위해 기기가 실제처럼 작동하도록 설계된 가상 단말기) 영상 / 유튜브 갈무리
티저 영상에는 ‘더 나은 익스플로러(More to Explore)’라는 문구도 제시돼 LG 롤러블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일환임을 암시했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진화한 스마트폰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발굴하겠다는 LG전자의 새로운 모바일 혁신 전략이다.

앞서 LG전자는 기존에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동시에 다양한 혁신을 더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제품을 투트랙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 윙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이다.

모바일 업계는 LG 롤러블이 6.8인치 디스플레이 크기에 확장 시 7.4인치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스마트폰 두뇌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의 최신 고급 AP인 스냅드래곤888을 탑재할 예정이다. 램(RAM)은 16GB, 배터리 용량은 4200밀리암페어(mAh)가 예상된다. 최근 IT 정보 유출가(팁스터)인 트론은 LG 롤러블 출고가가 2359달러(258만원)일 것으로 전망했다.

예상 출시일은 2분기다. 기존에 1분기 안으로 LG전자가 LG 롤러블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최근 기술력을 높이는 과정에서 출시가 지연된 것으로 전해진다.

상단부터 갤럭시S21 팬텀 바이올렛 색상과 팬텀 화이트 색상 기기 예상 렌더링 이미지. / 에반 블래스(IT 팁스터)
삼성전자, 상반기 흥행 조력할 갤럭시S21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CES 기간에 자사의 주력 스마트폰 모델군인 갤럭시S 시리즈 신제품을 선보이며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린다. 미국 동부 기준 14일 오전10시(한국 기준 15일 0시)에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 시리즈를 선보일 계획이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갤럭시S21(6.2인치) ▲갤럭시S21 플러스(6.3인치) ▲갤럭시S21 울트라(6.8인치) 등 3종으로 나온다. 갤럭시S21이 기본형 모델이라면 갤럭시S21 울트라로 갈수록 고급형 모델이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와 디자인에서 차이가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는 후면 카메라 모듈이 직사각형 모양으로 배치됐으며 카툭튀(카메라가 튀어 나온 모양)가 있다. 반면 갤럭시S21 시리즈는 해당 모듈을 후면 좌측에 딱 붙어 있는 모양으로 배치했다. 카툭튀도 개선됐다.

AP는 국내와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삼성전자 엑시노스2100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이달 새롭게 내놓는 고급형 AP다. 북미 시장에는 퀄컴 스냅드래곤888을 탑재한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S21이 4000mAh, 플러스는 4800mAh, 울트라는 5000mAh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전면과 후면에 내구성이 높은 코닝의 고릴라글라스 빅터스를 적용한다. 단, 갤럭시S21 후면에는 플라스틱 소재가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기기 원가를 줄여 출고가를 낮춘 것으로 전망한다.

갤럭시S21 울트라에 S펜이 지원되면서 출시되는 전용 케이스 예상 모습. S펜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이산 아가왈(IT 정보 유출가) 트위터
특히 이번 신제품에서는 갤럭시S21 울트라의 성능 우위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모바일 업계가 예상한 것처럼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RAM 등에서 기본형과 고급형 제품 간 차이가 있다.

갤럭시S21과 플러스는 FHD+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반면 갤럭시S21 울트라는 해상도가 더 높은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다. 디스플레이 모양도 갤럭시S21과 플러스가 평평한 플랫 디스플레이라면 울트라는 측면이 각진 엣지 디스플레이다.

RAM과 저장 공간의 경우 갤럭시S21과 플러스가 8GB에 128~256GB 저장 공간을 지원한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그보다 높은 12GB RAM에 저장 공간은 128~512GB다. 카메라 성능 역시 갤럭시S21 울트라가 1000만 메인 카메라에 1억800만 망원, 1200만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비교 우위를 이룰 전망이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갤럭시S 시리즈 중 처음으로 S펜도 지원한다. 다만 갤럭시노트 시리즈처럼 S펜을 기기 내부에 탑재하지 않는다. 전용 스마트폰 케이스를 마련해 S펜 보관, 충전 기능을 제공할 계획이다.

갤럭시S21 시리즈 출고가는 전작보다 내려간다. 갤럭시S20 시리즈가 높은 출고가(124만~159만원대)에 코로나19 확산에 위축된 시장 상황으로 흥행에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업계 전망에 따르면 갤럭시S21 출고가가 99만9000원, 플러스는 119만9000원, 울트라는 145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점유율이 20%대 밑으로 내려가면서 상반기 전략이 중요해진 시점이다"며 "애플과의 5G 스마트폰 경쟁에 나선 만큼 갤럭시S21 흥행이 단말 사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1일 오후11시 진행한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갤럭시 스마트폰을 스마트홈 관련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재활용하겠다는 계획을 선보였다. 가정에서 어린아이 및 반려동물의 변화를 감지하거나 거실 조명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의 스마트 모니터링 기기로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IT in CES] LG와 레이저의 첨단 마스크 대결 '눈길'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PC 업계, 원격근무·게이밍에 집중 김평화 기자
[IT in CES] TV 업계 핵심 키워드는 미니LED와 게이밍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CES 2021 어워드 173개 싹쓸이 이광영 기자
[IT in CES] 제트케어, AI비서 알렉사 탑재 눈길 송주상 기자
[IT in CES] 스마트 마스크·살균기…코로나 방역 제품 봇물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올레드TV·롤러블, CES 최고상 수상 김평화 기자
[IT in CES] CJ·LG전자, 레시피 추천 AI 선봬 김동진 기자
[IT in CES] 월마트CEO,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패턴 유지 전망 김형원 기자
[IT in CES] 기술의 인류 위협 도구화 막아야 김동진 기자
[IT in CES] 신축년은 5G 융합의 원년 류은주 기자
스타트업은 외면당한 온라인 CES 2021 김동진,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LG, 딱 '30분' 위한 4개월…촬영지는 국내 이광영 기자
[IT in CES] 베스트바이, 온·오프 병행전략으로 매장 매출 40%↑ 김형원 기자
[IT in CES] AMD, 뉴노멀 시대 고성능 컴퓨터 중요성 역설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리사 수 AMD CEO “2021년 고성능 컴퓨팅 시장 주도하겠다” 최용석 기자
[IT in CES] LG, 개방형 혁신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향한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2021년은 엑시노스 AP 재도약의 원년 김평화 기자
[IT in CES] 개리 샤피로, 온라인 CES도 혁신·연결·협업의 장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주목받는 '대한민국 AI대상' 수상사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 AI 품은 5G 통합칩 엑시노스 2100 발표 김평화 기자
[IT in CES] K-AI가공기업, 4000억 세계 시장에 도전장 송주상 기자
[IT in CES] 소니 "PS5 IP 활용 영화 내놓는다" 오시영 기자
[IT in CES]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 한눈에 이진 기자
[IT in CES] HP, '이동성·생산성·협업 강화' 비즈니스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IT in CES] TCL, 6.7인치 롤러블 스마트폰 영상 공개 이진 기자
[IT in CES] 인텔 "차세대 프로세서 탑재 PC, 500여종 이상 나올 것" 최용석 기자
[IT in CES] 차세대 스마트 안경 '마이크로LED' 장착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게이밍 기능 향상 모니터 선봬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언더 싱크 정수기로 LG와 대결 김평화 기자
[IT in CES] 5G가 주도하는 디지털 일상의 변화 류은주 기자
[IT in CES] 소니, 소형 영상촬영 드론 선봬 김형원 기자
[IT in CES] 소니, 3R 기술 전략 공개 이광영 기자
[IT in CES] AI 품은 삼성에 외신 호평 잇달아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23살 단발머리 AI 김래아 데뷔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삼성, AI 총괄 내세운 이유 있었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LG, 'AI'로 포스트 코로나 승부수 류은주 기자
[IT in CES] LG, 뉴노멀 일상 맞춤형 혁신 제시 류은주 기자
[IT in CES] 삼성, 맞춤형 가전·AI 서비스로 혁신 김평화 기자
[IT in CES] '바이든 효과?' 친환경 전방위 채택 이광영 기자
[IT in CES] 이통3사 특명, 미래먹거리 찾아라 류은주 기자
[IT in CES] 삼성·LG, AI·가전 주인공 놓고 격돌 이광영 기자
[IT in CES] LGD, 20% 더 밝은 OLED 패널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아모레 新뷰티기술 2종 CES 혁신상 김형원 기자
[IT in CES] 서울반도체, 4大 LED 앱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ETRI, AI 반도체 연구성과 뽐낸다 류은주 기자
[IT in CES] 한컴, AI·로봇·드론·모빌리티 선봬 김동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