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n CES] LG, 뉴노멀 일상 맞춤형 혁신 제시

입력 2021.01.11 23:25

LG 씽큐 생태계 확장
신제품 '올레드 에보' 선봬
가상인간·롤러블 영상 등 깜짝 공개

LG전자가 11일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의 개막에 맞춰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다양한 뉴노멀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LG전자 프레스 콘퍼런스의 주제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Life is ON – Make yourself @ Home)’다.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는 모습 / LG전자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LG전자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인사말을 마쳤다.

권 사장이 시작 버튼을 누르자 ‘Life is ON(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슬로건이 보이면서 본격적으로 행사가 시작됐다.

김진홍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 페기 앙 미국법인 마케팅담당, 사무엘 장 북미이노베이션센터 사무엘 장 상무 등 각 분야 전문가 7명이 이어서 등장하며 "LG전자만의 차별화된 혁신 제품과 서비스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영감에서 시작됐다"며 뉴노멀 시대에 맞는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 LG전자
이들은 또 최근 집에서 일하고, 배우고, 즐기고, 쇼핑하는 등 빠르게 변하고 있는 일상에서 ‘집’의 의미를 재정의하고 고객이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안심, 편리, 재미 등 다양한 가치들을 소개했다.

LG전자는 건강·위생 기능과 디자인을 강화한 프리미엄 가전뿐 아니라 OLED 소자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올레드 TV 신제품 ‘올레드 에보(OLED evo)’도 선보였다. 올레드 에보는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구현해 기존 올레드 대비 더 선명하고 밝은 화질을 보여준다.

LG전자는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해 LG 씽큐 앱의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했다. 이 앱은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고객이 일상을 보다 편리하게 누릴 수 있게 해준다. 이날 LG전자는 고객이 LG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 업체인 네슬레, 크래프트 하인즈 등과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Scan-to-Cook(국내 명칭 인공지능쿡)’ 기능도 소개했다.

가상인간 래아와 롤러블폰 깜짝 등장 ‘눈길’

깜짝 연사로 등장한 김래아는 자신을 서울에 사는 23세 여성이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작곡 활동을 하는 인플루언서라고 소개했다. 래아는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이름이다.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폰 이미지 / LG전자
래아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인간이며 최근까지 딥러닝 기술을 통해 3D 이미지를 학습해왔고 이번 행사에서 연설자로 등장해 입체적이며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래아는 호텔 등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 살균봇’을 소개했다. 또 휴대성, 디자인, 성능, 대용량 배터리 등 여러 강점을 갖춘 2021년형 LG 그램, OLED 패널을 적용한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도 함께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LG 롤러블(LG Rollable)’이 펼쳐지고 말려 들어가는 장면이 두 차례 나왔다. 화면 크기를 늘리고 줄일 수 있는 LG 롤러블이 영상에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콘퍼런스 마무리에 나온 ‘More to Explore’는 이 제품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와 관련된 것임을 암시했다.

김진홍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우리의 삶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의 혁신적인 신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소중한 일상을 더 안심하고 편리하며 재미있게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IT in CES] LG와 레이저의 첨단 마스크 대결 '눈길'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PC 업계, 원격근무·게이밍에 집중 김평화 기자
[IT in CES] TV 업계 핵심 키워드는 미니LED와 게이밍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CES 2021 어워드 173개 싹쓸이 이광영 기자
[IT in CES] 제트케어, AI비서 알렉사 탑재 눈길 송주상 기자
[IT in CES] 스마트 마스크·살균기…코로나 방역 제품 봇물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올레드TV·롤러블, CES 최고상 수상 김평화 기자
[IT in CES] CJ·LG전자, 레시피 추천 AI 선봬 김동진 기자
[IT in CES] 월마트CEO,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패턴 유지 전망 김형원 기자
[IT in CES] 기술의 인류 위협 도구화 막아야 김동진 기자
[IT in CES] 신축년은 5G 융합의 원년 류은주 기자
스타트업은 외면당한 온라인 CES 2021 김동진,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LG, 딱 '30분' 위한 4개월…촬영지는 국내 이광영 기자
[IT in CES] 베스트바이, 온·오프 병행전략으로 매장 매출 40%↑ 김형원 기자
[IT in CES] AMD, 뉴노멀 시대 고성능 컴퓨터 중요성 역설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리사 수 AMD CEO “2021년 고성능 컴퓨팅 시장 주도하겠다” 최용석 기자
[IT in CES] LG, 개방형 혁신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향한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2021년은 엑시노스 AP 재도약의 원년 김평화 기자
[IT in CES] 개리 샤피로, 온라인 CES도 혁신·연결·협업의 장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주목받는 '대한민국 AI대상' 수상사 송주상 기자
[IT in CES] 삼성, AI 품은 5G 통합칩 엑시노스 2100 발표 김평화 기자
[IT in CES] K-AI가공기업, 4000억 세계 시장에 도전장 송주상 기자
[IT in CES] 소니 "PS5 IP 활용 영화 내놓는다" 오시영 기자
[IT in CES] CES 2021 프레스 콘퍼런스 한눈에 이진 기자
[IT in CES] HP, '이동성·생산성·협업 강화' 비즈니스 PC 대거 공개 최용석 기자
[IT in CES] TCL, 6.7인치 롤러블 스마트폰 영상 공개 이진 기자
[IT in CES] 인텔 "차세대 프로세서 탑재 PC, 500여종 이상 나올 것" 최용석 기자
[IT in CES] 차세대 스마트 안경 '마이크로LED' 장착 하순명 기자
[IT in CES] LG, 게이밍 기능 향상 모니터 선봬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 언더 싱크 정수기로 LG와 대결 김평화 기자
[IT in CES] 5G가 주도하는 디지털 일상의 변화 류은주 기자
[IT in CES] 소니, 소형 영상촬영 드론 선봬 김형원 기자
[IT in CES] 소니, 3R 기술 전략 공개 이광영 기자
[IT in CES] AI 품은 삼성에 외신 호평 잇달아 이은주 인턴기자
[IT in CES] 23살 단발머리 AI 김래아 데뷔 이민우 인턴기자
[IT in CES] 삼성, AI 총괄 내세운 이유 있었다 김평화 기자
[IT in CES] 삼성·LG, 'AI'로 포스트 코로나 승부수 류은주 기자
[IT in CES] 삼성, 맞춤형 가전·AI 서비스로 혁신 김평화 기자
[IT in CES] '바이든 효과?' 친환경 전방위 채택 이광영 기자
[IT in CES] 삼성·LG, 모바일 혁신 경쟁 한판 김평화 기자
[IT in CES] 이통3사 특명, 미래먹거리 찾아라 류은주 기자
[IT in CES] 삼성·LG, AI·가전 주인공 놓고 격돌 이광영 기자
[IT in CES] LGD, 20% 더 밝은 OLED 패널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아모레 新뷰티기술 2종 CES 혁신상 김형원 기자
[IT in CES] 서울반도체, 4大 LED 앱 선봬 이광영 기자
[IT in CES] ETRI, AI 반도체 연구성과 뽐낸다 류은주 기자
[IT in CES] 한컴, AI·로봇·드론·모빌리티 선봬 김동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