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OLED 수출액 14조원 넘긴다

입력 2021.01.13 10:42 | 수정 2021.01.13 15:37

새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출액이 역대 최고인 14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액정표시장치(LCD) 수출은 지속 감소하지만, OLED가 빈자리를 채우며 빠르게 성장세를 보인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에 따르면 2021년 디스플레이 수출은 184억달러(20조1300억원)로 2020년보다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가 적용된 스시바 / LG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 수출은 2018년 247억달러에서 2019년 205억달러(22조4500억원), 2020년 180억달러(19조7000억원)로 감소세다.

하지만 2020년 OLED 수출은 6.4% 늘어난 109억달러(11조9300억원)로 3년 연속 100억달러를 달성한 동시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시장 점유율도 1위를 지켰다.

새해는 LCD 생산 축소에도 불구하고 신기술 혁신제품에 대한 수요 확대로 디스플레이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폴더블폰에 이어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할 초고화질 OLED TV 출시로 OLED 수출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 OLED 수출 예상치는 2020년 대비 19.6% 많은 130억달러(14조2300억원)에 달한다. 전체 디스플레이 수출에서 O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70%를 웃돌아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다.

대형 OLED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콘텐츠 수요 증가에 따른 롤러블TV, QD디스플레이 등 초고화질 OLED TV와 게이밍·노트북 등 신규 OLED 혁신 제품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형 OLED는 5G 기기 보급 활성화, 폴더블폰 등 고급화된 신제품 출시와 함께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확대 적용되는 등 스마트폰의 OLED 채택 기종이 점차 늘면서 수출 증대가 예상된다.

한국디스플레이 수출 전망(단위 100만달러) / 산업통상자원부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도 성장 중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비대면 정보기술(IT) 제품 확대와 프리미엄 OLED 시장 확대로 새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이 2020년 대비 13.8% 증가한 1398억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OLED 시장은 모바일·TV 시장에서의 수요 확대와 폴더블폰, 롤러블TV 등 프리미엄 제품 확대 등으로 28.4%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LCD 시장은 모바일 수요 감소에도 TV용 LCD 가격 상승과 비대면 IT 제품 수요 증가로 9.3%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3일 CES 2021에 참가하는 LG디스플레이의 오프라인 체험존을 방문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장점을 극대화한 투명 디스플레이, 벤더블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폼팩터 혁신 응용제품을 선보이며 대형 OLED 분야 세계 1위를 굳히고 있다.

성 장관은 "2020년 코로나19와 경쟁국의 추격 등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디스플레이 수출이 선전한 것은 우리 기업들이 신속한 사업재편으로 미래 신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덕분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2021년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선점, 폼팩터 혁신형 제품 양산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해 세계 1위 경쟁력을 확고히 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