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 총리 "코로나 백신 초도물량 5만명분 2월 초·중순 접종 목표"

입력 2021.01.20 11:1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백신 10만도즈(5만명분)를 다음 달 초중순에 공급받아 접종한다는 목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코백스 퍼실리티와 계약한 1000만명분 중 초도물량이 2월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며 "2월 초에 받을 수 있겠느냐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고 답변하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이 많지는 않다"며 "10만도즈(5만명분)에 대해 협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조선DB
정 총리는 2월 초중순쯤 최초 접종이 시작될 수 있냐는 질문에 "그렇게 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1차 접종은 의료진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관련 TF가 구성돼 있는데, 의료진과 고위험군 중 어떤 순서로 배포할지를 긴밀히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 재난 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 보완적인 부분은 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공감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재난 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여력이 돼 주민에게 지원하겠다고 하는 것을 두고 정부가 못하게 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영업제한에 따른 손실을 보상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합법적으로 보상할 수 있는 길이 열려야 한다"며 "대통령과 논의해 공감대를 이룬 상태고, 제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금년엔 입법과 제도개선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정부안이 상반기 중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