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 서평]오노레 드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

  • 우병현 대표
    입력 2021.02.01 10:58

    프랑스 대문호인 오노레 드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을 소개합니다.

    사람들은 특정 직업을 생각할 때 특정 이미지를 떠올립니다. 직업을 대할 때 저절로 프레임을 통해 그 직업을 대하기 때문입니다.

    책 내용을 보면 보통 사람들이 갖는 공무원에 대한 지식이나 이미지와 크게 차이가 없는 듯 합니다.

    하지만 공무원이 누구인지를 정의하고 공무원 세계를 체계적으로 분류하는 시도가 눈길을 끕니다.

    발자크의 공무원론을 보니, 21세기 디지털 시대의 공무원 분석에 그대로 사용해도 될 듯합니다.

    박정희 시대가 남긴 유산중 하나는 ‘유능한 공무원상'입니다.

    개발 시대에 해외 지식을 재빨리 흡수하여 한국 실정에 맞게 실행력을 발휘했던 공무원이 만든 이미지입니다.

    하지만 민주화와 5년 단임제로 인해 정권따라 부유하는 ‘영혼없는 공무원상’이 새로 등장했습니다.

    21세기 디지털 시대 공무원은 또 어떤 이미지를 가졌을까요?

    발자크 공무원 생리학을 다시 펼치며 새로운 공무원상을 토론해 보면 좋겠습니다.

    사족_발자크는 또 ‘기자 생리학'이라는 책도 남겼습니다. 발자크는 공무원과 기자에 불만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오노레 드 발자크 ‘공무원 생리학’ / 페이퍼로드
    1장 10줄 요약

    1. 공무원 생리학의 시대적 배경은 프랑스 7월 혁명과 2월 혁명 사이다. 프랑스 문학에서 '생리학 시리즈' 가 대유행한 것은 184~1842년 무렵이다.

    2.생리학은 이중적 함의를 갖는데, 즉 내용적 면과 형식적 면이다. 생리학은 인간 유형을 분류하여 표와 도식을 만들고 삽화를 통해 그 인물 유형을 분류하여 의 생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한다.

    3.공무원이란 어느 직급에서 시작해 어느 직급에서 끝나는가? 관공서 수위에서 국왕까지 급료를 받는 공무원이다. 숫자 사다리를 기준으로 권력을 가진 자, 의무를 가진 자, 나쁜 대우를 받는 자, 좋은 대우를 받는 자가 결정된다

    4.공무원은 살기 위해 봉급이 필요한 자, 자신의 자리를 떠날 자유가 없는 자, 쓸데 없이 서류를 뒤적이는 것 외에는 할 줄 아는 게 없는 자다.

    군인은 공무원이 아니다. 떠나고 싶어도 자리가 별로 없다. 무기말고 만져본 쇠붙이(돈 의미)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5.공무원의 사무용 책상은 공무원의 알 껍데기다. 공무원이 없으면 책상도 없다.

    6.공무원은 어디서 끝나고, 정치인은 어디서 시작하는가? 도지사는 공무원과 정치인 사이에 있다.

    7 정치인은 최고 대우받는 공무원이다. 청장은 정치인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의회 의원들은 "청장이 되는게 낫겠군’이라고 말한다. 직장의 우두머리는 고용된 직원이지만, 행정부 집무실의 우두머리는 관료, 공무원이다.

    8.판사는 웬만해서 파면당하지 않으므로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한다. 하지만 공무원 사회에 속하는지는 미지수다.

    9.뷰로(Bureaux)는 사무용 책상이라는 뜻의 남성 명사다. 뷰로는 사무실, 집무실 뜻으로 확장됐다. 나중에 비효율, 보신주의, 비밀주의, 파벌주의 등 관료주의적 관행이나 폐해 및 악습을 의미하는 뷰로 크러시(Bureaucratie)가 뷰로에서 파생했다.

    10.공무원 생리학은 발자크 특유의 풍자와 통찰, 촌철살인으로 빛나는 작품이다. 공무원은 안정성, 권한으로 인해 선망받는 직업이자 사회적인 악이 될 수 있다는 양면성을 19세기에 발자크가 일찌감치 간파했다.

    books@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10줄 서평] 곽재식의 '괴물, 조선의 또 다른 풍경' 김예은 기자
    [10줄 서평] 유닉스의 탄생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데이터 쓰기의 기술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메리 앤 섀퍼, 애니 배로스의 '건지 감자 껍질파이 북클럽'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홍춘욱의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이철승의 '쌀 재난 국가'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김용섭의 프로페셔널 스튜던트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이동륜의 인간교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임홍택의 '관종의 조건'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홍일립의 국가의 딜레마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임동근, 김종배의 '메트로폴리스 서울의 탄생'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미국 외교의 거대한 환상 우병현 IT조선 대표
    [10줄 서평] 이형재의 '직장인 공부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빌게이츠의 '빌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김강원의 '카카오와 네이버는 어떻게 은행이 되었나'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정세랑의 '시선으로부터,'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알터 에고 이펙트 "부캐 열풍, 내 안의 영웅을 끌어낸다"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니와 우이치로의 죽을 때까지 책읽기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최은수의 더 위험한 미국이 온다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미치오 카쿠의 초공간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윌리엄 퀸·존 터너의 버블:부의 대전환 이은주 기자
    [10줄서평] 정연태의 ‘식민지 민족차별의 일상사’ 우병현 IT조선 대표
    [10줄 서평] 조산구의 공유경제2.0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최원석의 ‘테슬라 쇼크’ 이민우 기자
    [10줄서평] 달러구트 꿈 백화점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니시노 세이지의 ‘스탠퍼드식 최고의 수면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린더 카니의 팀 쿡(Tim Cook) 이은주 인턴기자
    [10줄 서평]라나 포루하의 '돈비이블(Don’t be evil)' 우병현 대표
    [10줄 서평]백재현의 '1일 1페이지 그날 세계사 365'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레베카 패닌의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날 우병현 IT조선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