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 비대위, 쌍용차 살리기 호소

입력 2021.02.03 14:24

쌍용자동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업체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쌍용차의 경영정상화와 협력업체 존속을 위한 정부의 실질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쌍용자동차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 호소문 / 쌍용자동차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
쌍용차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한국산업은행에 이 같은 내용의 호소문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비대위는 쌍용차에 자동차 부품을 공급하는 300여 중소 협력사들이 모인 단체다. 이들은 쌍용차의 회생절차 신청으로 인해 10만 여명의 직원들이 연쇄부도 및 고용 위기와 함께 생계에 대한 불안으로
큰 어려움을 맞았다고 전했다.

호소문에는 2020년 12월21일 쌍용차가서울회생법원에 자율구조조정 프로그램인 ‘회생절차개시 보류(ARS 프로그램)’를 신청하면서 협력사들이 2009년 이후 두 번째 큰 충격을 받았으며, 프로그램 기간 동안 쌍용차의 투자자 및 대주주인 마힌드라와 협상에 차질이 발생하면서 1월29일자로 예정됐던 자재대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쌍용차는 전 협력사에 사전계획 회생절차(P-플랜)를 진행 하겠다고 통보하고, 1월29일 이후 공장가동을 중단했다. 협력사들은 약 4개월분의 납품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쌍용차 협력사들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금융정책을 지원키로 했다. 하지만 쌍용차의 회생절차 신청으로 인해 협력사들의 신용등급이 하락, 정부가 제시한 지원책들은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쌍용차의 생산이 재개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긴급자금 수혈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호소문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그동안 수출과 내수를 통해 국가와 지역 경제에 대한 기여는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일익을 담당했다"라며 "정부의 지원을 통한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만이 모든 문제를 풀어내는 열쇠라고 믿는다. 중소협력사 10만 여명의 고용안정과 20만 여명의 생계가 달려있는 만큼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간절한 마음을 담아 호소한다"고 전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