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후불결제 진출, 금융권은 노심초사

입력 2021.02.22 06:00

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로 후불결제를 하는 시대가 열린다. 네이버파이낸셜이 가장 먼저 서비스를 선보이며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여러 핀테크 업체가 준비에 나섰다. 금융 시장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 아이클릭아트
네이버 파이낸셜 시작…핀테크 서비스 우후죽순 등장

금융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를 열고 네이버파이낸셜의 소액후불결제를 신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지난 9일 디지털금융 협의회에서 발표한 ‘플랫폼을 통한 소액후불결제 서비스 허용’ 관련 첫 번째 사례다.

네이버파이낸셜은 4월부터 후불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소비자가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결제할 경우 충전 잔액이 부족해도 최대 월 30만원 한도로 외상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정보와 네이버가 보유한 비금융정보를 결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활용해 이용자마다 결제 한도를 다르게 설정할 계획이다.

다른 핀테크 업체도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 카카오페이는 모바일 교통카드에 후불결제 서비스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혁신금융서비스 신청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상반기 내 서비스가 목표다"라고 했다.

금융당국은 플랫폼을 통한 소액후불결제 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사회초년생, 주부 등 금융 이력이 부족한 ‘신파일러’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국내 신 파일러 수는 약 1300만명으로 추산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이 첫 사례며 추가로 여러 업체가 준비하고 있다"며 "최근 관련 문의가 많다"고 했다.

"후불 결제액 상향될까"…카드사 노심초사

카드업계는 핀테크 업체의 서비스 확장을 경계한다. 카드사가 점유해온 사업 영역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카드사가 각종 규제를 적용받는 것과 달리 핀테크 업체 규제는 느슨해 불만이 커진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시장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며 "간편결제 업체가 리스크 관리를 잘 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했다.

업계 관심은 결제 한도에 쏠린다. 현재 소액후불결제 서비스 한도는 최대 30만원이지만 금융당국이 상향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핀테크 업계도 통신사 후불결제 서비스처럼 한도를 100만원까지 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카드업계는 건전성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장성원 핀테크산업협회 사무처장은 18일 토론회에서 "휴대폰 결제도 100만원까지 허용되는 상황에서 간편결제 후불결제 서비스도 한도 상향이 필요하다"며 "또 후불결제가 가능한 경우를 잔액 부족 상황으로 한정할 게 아니라 사용자 편의에 따라 적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정중호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은 같은 날 "결제 금융이 비약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고 후불결제 규모도 빠르게 늘어날 것이다"며 "사실상 신용공여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30만원 한도로 정했지만 앞으로 추이를 봐서 금액 상향 여부를 검토할 것이다"며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