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학교급식시장 공략 나서

입력 2021.02.24 10:27

CJ프레시웨이는 개학을 앞두고 학교급식시장 공략을 위해 일반 가공 식자재와 함께 키즈 전용 식자재 브랜드인 ‘아이누리’ 제품 40종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대표 메뉴는 이츠웰 아이누리 바다친구들 해물완자, 새우까스, 오곡깐쇼새우 등이다. 키즈 전용 식자재를 앞세운 이유는 돈까스류 등의 기존 냉동가공식품의 경우 크기가 커 초등학교 저학년이 한입에 베어먹기 힘들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최근 교육부는 2021년도 학사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대학입시를 앞둔 고3 학생들은 매일 등교를 권고한 상태다. 사실상 전면등교가 예정된 가운데 학교 급식용 식자재를 공급하는 기업들도 분주해졌다.

학교 급식 시장 규모는 업계추산 1조2000억원 규모(가공식자재 기준)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관련 시장 매출이 전년 대비 50% 수준으로 줄었다.

CJ프레시웨이 영업본부 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시장이 경색돼 어려움이 많았다. 교육부 지침상 올해는 정상적으로 개학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은 만큼 친환경 식자재, 프리미엄급 가공 식자재 등으로 학교 급식 시장을 두드릴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