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사고차량은 현대 제네시스 GV80

입력 2021.02.24 12:33

자동차 전복 사고로 긴급수술을 받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사고 원인은 과속으로 추정된다. 사고 차량은 현대 제네시스 GV80이다.

타이거 우즈 전복사고 현장 화면 / CNN 방송화면 캡쳐
타이거 우즈는 23일(현지시각) 오전 7시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운전하던 현대 제네시스 GV80 자동차와 함께 중앙 분리대를 들이 받은 뒤 전복 사고를 당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을 담당한 미 경찰당국은 사고발생 시간이 비교적 이르다는 점, 탑승자가 타이거 우즈 혼자였던 점, 음주 운전이나 약물 혹은 차량 추돌로 발생한 사고가 아닌 점 등을 종합할 때 사고 원인이 과속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타이거 우즈는 미국 프로미식축구 NFL에서 활약했던 스포츠 스타 드류 브리스와 골프 라운딩을 함께하기로 약속돼 있었다.

골프 라운딩을 시작하는 티업 시간은 일반적으로 7~9시 사이다. 타이거 우즈가 약속돼있던 골프 라운딩 시간에 맞추지 않기 위해 과속을 하면서 전복 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사고 당시 타이거 우즈의 차량내 에어백은 정상 작동했고, 차량 내부 차체는 거의 파손되지 않았다. 차체 전면 및 범퍼 등 외관은 완벽하게 찌그러졌을 정도로 심각하게 손상됐다.

타이거 우즈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양 다리에 대한 복합골절 치료를 받았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