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손해보험사 CEO 한자리 'ESG 경영' 선포

입력 2021.02.24 13:37

국내 보험사 CEO들이 한 자리에 모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주력을 선포했다.

보험업계 CEO들이 ESG 경영을 선포했다. / 금융위원회
23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공동 ‘ESG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각 보험사 CEO가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 모든 보험사가 처음으로 기업의 재무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약속하는 자리였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소비자·주주·임직원이 함께하는 ESG 경영 ▲보험의 안전망 역할 제고와 사회공헌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경제 전환 위한 노력에 동참 ▲에너지 절약, 페이퍼리스 등 친환경 문화 확산 및 신뢰기반의 금융인재 양성 ▲윤리·준법 경영 등 통한 투명한 기업문화 조성을 약속했다.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은 "장기적 관점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을 추구하는 ESG 경영은 장기 산업인 보험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크다"며 ESG 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패러다임 전환으로 사회적 그리고 환경적 가치까지 균형있게 추구하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에 보험 업계도 ESG 경영 참여와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코로나 위기 극복, 환경변화 대응, 신뢰 제고를 보험 산업이 직면한 과제로 꼽았다. 그는 "ESG 확산이 확보험산업의 새로운 기회로 다가오고 있다"며 "금융당국이 제도 개선을 통해 보험 산업의 ESG 경영 실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arksoyoun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