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점검에 韓 웃는다

입력 2021.02.25 09:4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희토류,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한 핵심 자원 공급망 점검에 착수했다. 무역분쟁 중인 중국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중국의 공급망 차단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한국, 일본, 대만 등 동맹국과 연대로 미국 산업 기반을 지키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한국이 세계 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보이는 반도체 칩과 차량용 배터리가 검토 대상에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미국이 자체기업 육성과 동시에 동맹을 통한 공급망 확대에 초점을 맞춘다면 우리 기업에는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조 바이든 페이스북
24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반도체 칩, 전기차용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대 핵심 품목의 공급 사슬에 대해 100일간 검토를 진행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들 품목은 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미국이 글로벌 공급망에서 수급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행정명령은 4대 품목 외에 ▲국방 ▲보건 ▲정보통신기술 ▲에너지 ▲운송 ▲농산품과 식품 등 6개 산업에 대해 1년간 공급망을 검토하도록 하는 내용도 들어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4대 핵심산업의) 공급망을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반도체 칩은 자동차부터 전화, 의료 기기까지 모든 것을 구동하는 주요한 분야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닛케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중국을 염두에 두고 "우리의 국익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외국과 (중요 부품의 공급을) 의존할 수 없다"며 공급망 검토의 필요성을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안정을 위한 동맹국과 협력 강화 의지도 분명히 했다. 그는 "공급망의 복원력 확보는 미국에서의 생산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치를 공유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 국가와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희토류 배터리 의료 용품 등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하는 중국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바이든 정부의 검토가 이들 품목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동맹을 통한 공급망 확대 및 강화 쪽으로 초점을 맞춘다면 한국에는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반면 이들 품목의 미국 내 생산 증대에 비중을 두고 자체 기업을 육성하거나 해외 기업을 유치하는 쪽으로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