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총재 “CBDC, 속도보다 잘 하는 것이 중요”

입력 2021.02.25 14:0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과 관련해 "빨리 하는 것보다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 총재는 25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 "중국이 CBDC와 관련해 앞서나가고 있지만, 정작 도입까지는 신중할 것이라고 본다"며 "가장 먼저 한다는 것에 대한 위험부담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 한은
그는 특히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이날 CBDC와 관련해 속도보다 퀄리티가 중요하다고 한 발언에 동의한다며 "한국은행도 CBDC 발행을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지만, 1차적으로 기술·운영·제도적 기반 등을 빈틈없이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가 우리나라에서 ‘위안화 국제화’ 측면에서 실험될 가능성에는 "CBDC를 발행하더라도 원화에 대한 신뢰도가 높다"며 "우리나라는 원화 기반의 지급결제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우려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