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츠 라이더, 수수료 삭감에 ‘집단 휴무’ 움직임

입력 2021.03.01 16:58

쿠팡이츠가 2일부터 라이더(배달대행기사)에게 지급하는 기본 수수료를 600원 인하하려 하자, 라이더들이 반발한다. 수수료 인하를 시작하는 2일 ‘집단 휴무' 움직임도 보인다. 쿠팡이츠는 배달의민족, 요기요에 이어 국내 배달 중계 플랫폼 업계 3위다.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 / 쿠팡
1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쿠팡이츠는 2일부터 라이더에게 지급하는 기본 배달 수수료를 3100원에서 2500원으로 인하한다.

쿠팡이츠 측본 배달비의 범위를 25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넓히고, 거리별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추가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다. 원거리 배달 기피 사례가 많아 배달비를 기본 배달비와 거리별 할증으로 구성하고, 원거리 배달 보상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라이더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라이더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2일 하루 수수료 인하에 반발하는 집단 휴무에 들어가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라이더들은 쿠팡이츠의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배민라이더스나 요기요 등 다른 플랫폼도 프로모션(날씨, 거리 등의 상황에 따라 배달 수수료에 얹어주는 웃돈의 개념)을 줄이게 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한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