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사옥, 미디어 아트 갤러리로 변신

입력 2021.03.07 10:00

SK텔레콤이 사옥 로비를 특별 전시 공간으로 꾸미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예술작가들의 지원에 나선다.

SK텔레콤은 7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 로비와 대전 서구 문정로 둔산 사옥에 설치한 미디어 월(Media Wall)을 활용해 예술 작가들의 작품 전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관람객이 그림, 행위예술 등 다양한 형식의 예술 작품을 더욱 생동감 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과 음악 등을 넣은 미디어 아트 형태로 제작해 사옥 내/외부에 설치된 미디어 월에서 전시한다.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미디어 월에 전시된 작품의 모습 / SK텔레콤
전시 작품은 예술 분야의 사회적 기업들에게 추천받아 매월 새롭게 선정한다. 코로나19로 전시 기회가 줄어든 신진 작가, 발달 장애 작가, 사회적 기업 소속 작가 등의 작품을 중심으로 연중 상시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달에는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디스에이블드(THISABLE)’ 소속 양시영 작가(22, 발달장애 2급) 작품 총 16점이 미디어 아트로 재탄생해 전시된다.

3월 말부터는 전시한 미디어 아트를 자사의 영상 컬러링 서비스인 ‘V컬러링’의 다운로드 콘텐츠로 제공한다. 소비자들의 작품 다운로드로 발생한 수익 전액은 작가 지원에 사용된다.

전시는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방문객의 입장은 제한될 수 있으며, 이 경우 사옥 외부에 설치된 미디어 월에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송광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실장은 "따뜻함과 행복을 주제로 다양한 작품을 전시해 코로나19에 지친 작가와 방문객들에게 응원을 전하고 싶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ESG 가치를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