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제주도에 ‘스마트 도로’ 구축…TV광고 공개

입력 2021.03.07 12:17

KT가 제주도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 사업을 완료하고, 주요 기능을 알리기 위한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 광고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 시작해 2020년 12월 완료된 제주도 차세대 교통 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 구축 사업은 제주도 주요 도로 약 300㎞ 구간에 통신망을 구축하고 차량-차량, 차량-도로가 통신 네트워크로 연결된 ‘디지털 도로’를 만드는 사업이다.

KT의 C-ITS의 기능을 소개하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 TV광고 일부 / KT
이렇게 구축된 ‘디지털 도로’는 주행 중인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주변 교통상황이나 노면‧기상 정보를 제공하고 낙하물‧교통사고 등의 위험 경고도 알려준다. 특히 C-ITS의 대표 기술인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는 구급차가 신호등을 직접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구급차가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기 시작하면 제주교통정보센터에서 차량 위치를 ‘고정밀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방식을 통해 실시간 추적한다. 차량이 교차로에 접근 시 신호에 걸리지 않도록 ‘녹색’ 신호를 유지한다. KT의 RTK 기술은 기존 GPS보다 정밀도가 높아 차량 위치를 1m 내로 확인할 수 있어 더욱 정밀한 신호 제어가 가능하다.

6일부터 지상파 방송을 통해 공개된 제주 C-ITS 소개 광고는 실제 119 구급대원들과 제주교통정보센터 근무자들이 출연, 우선신호 서비스를 활용해 환자를 빠르게 옮기는 긴박한 상황을 재연했다.

김형욱 KT 미래가치추진실 부사장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C-ITS를 통해 스마트 디지털 도로가 확산하고 있고, 향후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KT는 앞으로 AI를 활용한 스마트 디지털 도로가 더 많은 지역에 만들어져 국민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도록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제주소방서 소속 김수호, 이승환 소방교는 "큰 교차로나 위험부담을 느껴 진입하지 못했던 길도 빠르게 이동해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어 환자와 소방대원들에게 참 고마운 시스템"이라며 "다른 도시에도 많이 보급되어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