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줄 서평] 김시덕의 '동아시아, 해양과 대륙이 맞서다'

입력 2021.03.12 06:00

한국인들은 한반도가 태생부터 ‘대륙과 해양 세력이 충돌하는 역사적 요충지’였다고 생각합니다.

동아시아, 해양과 대륙이 맞서다 / 메디치미디어
그러나 저자 김시덕은 ‘동아시아, 해양과 대륙이 맞서다’(메디치미디어)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한반도가 ‘역사적 요충지’로 부각되고, 지리적으로 전략적 가치가 상승한 것은 바로 임진왜란때부터라고 말입니다.

임진왜란을 계기로 해양세력의 대륙 진출 교두보로서 한반도의 지리적 위치가 환기되면서, 비로소 한반도는 대륙 세력과 교섭할 수 있는 카드를 갖게 됐습니다.

저자는 임진왜란 이전 까지 한반도 국가들은 압도적인 군사력(hard power)과 우월한 문화적 자원(soft power)을 지닌 한인 세력에 대해 절대적으로 불리한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합니다.

‘동아시아, 해양과 대륙이 맞서다’ 10줄 요약

1. 역사적으로 16세기 중반까지, 한반도에 살던 사람들에게는 바다보다 육지에 관심을 갖는 것이 현명한 생존 전략이었다.

바다에서 유일하게 군사적ㆍ정치적으로 경계해야 할 일본은 항해 기술이 발달하지 않아 국가의 존립을 위협할 만한 대규모 공격을 할 수 없었던 반면, 유라시아 동부 평원에는 기마 기술이 발달한 여러 세력이 있었다.고려와 조선은 대륙과 접한 북쪽에 군사력을 집중하고 해안에는 소규모의 간헐적 침략을 대비할 정도만 방어했다.

2.임진왜란은 한반도의 지정학적 의미를 바꿔놓았다.

16세기의 한반도는 대륙 세력과 해양 세력이 충돌한 장이었다. 대륙의 한인 세력으로서는 해양 세력 일본의 대륙 진출을 저지해야 하는 완충지였고, 일본이 대륙으로 세력을 확장하기 위해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 거점이었다. 그 이전까지는, 이른바 중원이라 불리는 중국 대륙에서 한인 국가와 북아시아 지역의 유목민ㆍ반(半)유목민이 충돌할 때마다 한반도에도 피해가 있었지만 정복지로서 고려되지는 않았다.

3. 임진왜란은 한반도가 유라시아 동부 지역에서 대륙과 해양 세력 간의 ‘지정학적 요충지’로 대두한 사건이었다. ​

임진왜란 당시 해양 세력인 일본은 대륙으로 나아가기 위해 한반도의 완전한 정복을 꾀했으며, 대륙의 한인 세력은 해양의 일본 세력을 막기 위한 완충지대로서 한반도를 이용했다. 임진왜란 이전의 한반도 국가들은 압도적인 군사력(hard power)과 우월한 문화적 자원(soft power)을 지닌 한인 세력에 대해 절대적으로 불리한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었다.

4. 임진왜란을 통해 20여만의 대군을 바다 건너 보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도요토미 히데요시 정권과, 내향적 외교로 조선과 안정적인 관계를 유지한 도쿠가와 이에야스 정권이 일본에 등장하면서, 한반도 국가는 비로소 대륙 세력과 교섭할 수 있는 카드를 갖게 되었다.

5. 각 시대와 지역은 서로 다른 상황에 놓여 있기 때문에, 어떤 특정 시기의 역사가 후대에 반복된다는 발상은 학문이 아닌 종교에 속한 것이다.

6.문순득은 유구왕국에 표류됐다. 유구 왕국은 중국 명청조와 조공 무역을 하면서 얻는 이익을 얻는 국가였다. 문순득 일행이 표착하자 유규에서는 체계적 시스템으로 이들을 대우했는데 외국인을 후대해 자기 나라가 국제무역을 위한 공정함과 신뢰를 잘 지키는 나라임을 외국에 보이고자 했기 때문이었다.

7.1802년 11월부터 1803년 8월까지 문순득 일행은 루손에 머물며 에스파냐 식민지였던 필리핀 루손 지역의 유럽 문물도 관찰할 수 있었다. 한반도 주민이 처음으로 필리핀에 방문한 것이었다.

8. 여러 나라 사람이 섞여 살면서 외국인도 자유롭게 상거래를 할 수 있는 루손의 경제적 풍토는, 상업이 천시 받고 외국인과의 교류가 거의 없던 조선 출신의 문순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9.유구왕국, 루손지역을 거쳐서 3년 만에 고향인 우이도에 도착한 문순득. 그는 제주에 표류한 루손 사람들이 여전히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부끄러워했다. 넓은 세계를 봐버린 문순득에게 조선이라는 나라는 답답하게 느껴졌던 것 같다.

10.이강회는 문순득에게 동해안을 누빈 체험을 들었다. 일반적인 조선 사람들에게는 땅끝의 유배지로 느껴졌을 터인 우이도가, 정약용으로 대표되는 어떤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창문으로 기능한 것이다.

한반도 → 유구 → 필리핀 → 마카오 → 청으로 이어지는 유라시아 동해안의 남쪽 지역을 표류한 문순득과, 알래스카 → 캄차카 → 시베리아 → 이르쿠츠크 → 오호츠크로 이어지는 유라시아 동해안의 북쪽 지역을 표류한 고다유. 문순득의 모험을 기록하고 후세에 전한 것은 조선 후기를 대표하는 ‘실학자’ 정약전과, 그의 동생 정약용의 제자 이강회였다. 고다유의 모험을 기록한 것은 일본의 근대를 예비한 난학 연구자 가쓰라가와 호슈였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10줄 서평] 피닉스 프로젝트 "위기에 빠진 IT 프로젝트를 구하라"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개발 함정을 탈출하라…"프로덕트 매니지먼트의 길"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임태규의 '텐서플로 라이트를 활용한 안드로이드 딥러닝'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홍성원의 '생각하는 기계 vs 생각하지 않는 인간'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냉장고를 여니 양자역학이 나왔다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실리콘밸리 리더십…마이클롭 애플 테크 리더가 꼽은 30가지 리더십 비법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메타물질로 해리포터의 투명망토를 만들 수 있다고? 서믿음 기자
[10줄 서평] 데이터 분석가의 숫자유감…"만화로 배우는 업무 데이터 분석 상식"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37년 주식투자 전문가가 전하는 합리적 투자의 조건 서믿음 기자
[10줄 서평] 자본 생존 전략은 임팩트 투자와 ESG 서믿음 기자
[10줄 서평] 메타버스 새로운 기회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임창환의 브레인 3.0 "인류의 미래는 AI와 뇌공학이 바꾼다"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김 팀장, 예측이 아니라 추론을 해야죠!" 서믿음 기자
[10줄 서평] MBA 마케팅 필독서 45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김재필의 'ESG 혁명이 온다'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이재환의 자바 프로그래밍 입문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AI는 어떻게 기업을 살리는가"…김경준·손진호의 AI 피보팅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조원경의 '넥스트 그린 레볼루션'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윤영호의 '그러니까, 영국'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컨테이너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한 쿠버네티스/도커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데브옵스 도입 전략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마케팅 시작하기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개발자에서 아키텍트로…"38가지 실전 훈련법"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산제이 굽타의 '킵 샤프 늙지 않는 뇌'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메타버스가 만드는 가상경제 시대가 온다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데이터 스토리…"데이터를 설득력 있는 이야기로 바꾸는 방법"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알고리즘 윤리 최용석 기자
[10줄 서평] 프라이버시 중심 디자인은 어떻게 하는가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김호섭 등 6인의 '일본, 한국을 상상하다'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시오노 나나미의 '황제 프리드리히 2세의 생애'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지금 모빌리티에 투자하라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린 AI…"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실용적 방법" 하순명 기자
[10줄 서평] AI하라…누구나 AI가 필요한 시대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비전공자를 위한 첫코딩 챌린지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윤석남·김이경의 '싸우는 여자들, 역사가 되다' 서유경 역사책방 서평단
[10줄 서평] 최종, 최최종…엑셀 탈출 '구글 스프레드시트 제대로 파헤치기'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Tucker의 Go 언어 프로그래밍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김규봉·박광혁의 '뜻밖의 화가들이 주는 위안'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이다혜의 '내일을 위한 내 일'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존 리의 '부자되기 습관'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맥 쓰는 사람들을 위한 mac OS 완전정복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수포자를 위한 '친절한 딥러닝 수학'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이명호의 디지털 쇼크, 한국의 미래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김난도의 '마켓컬리 인사이트'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리처드 윌린의 '하이데거, 제자들 그리고 나치'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유현준의 '어디서 살 것인가'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비트코인 창시자, 사토시의 서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야마구치 슈의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김예은 기자
[10줄 서평] 사피 바칼의 '룬 샷' 김예은 기자
[10줄 서평] 자외선이 당신을 늙게 한다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정여울의 '1일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수업 365'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곽재식의 '괴물, 조선의 또 다른 풍경' 김예은 기자
[10줄 서평] 유닉스의 탄생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데이터 쓰기의 기술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메리 앤 섀퍼, 애니 배로스의 '건지 감자 껍질파이 북클럽'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홍춘욱의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이철승의 '쌀 재난 국가' 우병현 기자
[10줄 서평] 김용섭의 프로페셔널 스튜던트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이동륜의 인간교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임홍택의 '관종의 조건'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홍일립의 국가의 딜레마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임동근, 김종배의 '메트로폴리스 서울의 탄생'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미국 외교의 거대한 환상 우병현 IT조선 대표
[10줄 서평] 이형재의 '직장인 공부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빌게이츠의 '빌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김강원의 '카카오와 네이버는 어떻게 은행이 되었나'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정세랑의 '시선으로부터,'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알터 에고 이펙트 "부캐 열풍, 내 안의 영웅을 끌어낸다" 이윤정 기자
[10줄 서평] 니와 우이치로의 죽을 때까지 책읽기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최은수의 더 위험한 미국이 온다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미치오 카쿠의 초공간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윌리엄 퀸·존 터너의 버블:부의 대전환 이은주 기자
[10줄서평] 정연태의 ‘식민지 민족차별의 일상사’ 우병현 IT조선 대표
[10줄 서평] 조산구의 공유경제2.0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최원석의 ‘테슬라 쇼크’ 이민우 기자
[10줄서평] 달러구트 꿈 백화점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오노레 드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 우병현 대표
[10줄 서평] 니시노 세이지의 ‘스탠퍼드식 최고의 수면법’ 이은주 기자
[10줄 서평] 린더 카니의 팀 쿡(Tim Cook) 이은주 인턴기자
[10줄 서평]라나 포루하의 '돈비이블(Don’t be evil)' 우병현 대표
[10줄 서평]백재현의 '1일 1페이지 그날 세계사 365' 차주경 기자
[10줄 서평] 레베카 패닌의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는 날 우병현 IT조선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