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진화한 갤A 시리즈 베일 벗는다

입력 2021.03.17 06:00

삼성전자가 갤럭시A 시리즈 신제품 공개(언팩) 행사를 진행한다. 과거 프리미엄 모델에서만 진행하던 언팩을 보급형 모델로 확장하며 올해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승기를 쥐겠다는 계획을 명확히 했다. 삼성전자가 언팩에서 공개하는 갤럭시A52와 A72는 카메라, 배터리,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에서 프리미엄 기능을 넘봤다는 평가를 받는다.

삼성전자가 어썸 언팩에서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A72 예상 렌더링 이미지 / 에반 블래스(IT 팁스터)
16일 모바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기준) ‘갤럭시 어썸 언팩(Galaxy Awesome Unpacked)’ 행사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해당 언팩 행사를 알리는 초대장에서 "모든 이가 갤럭시만의 놀라운 경험(Awesome Experinces)을 즐기도록 최신 기기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갤A52와 갤A72, 카메라·배터리·AP에서 프리미엄 넘본다

모바일 업계는 삼성전자가 이번 언팩에서 갤럭시A52와 갤럭시A72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한다. 두 제품 모두 국내 모델의 경우 5G를 지원한다. 기존에 프리미엄 모델에만 지원되던 기능을 일부 포함할 예정이다.

특히 카메라 기능에서 개선이 예상된다. 갤럭시A52는 6400만화소 메인 렌즈에 1200만화소 초광각 렌즈, 500만화소 심도 및 망원 렌즈 등 쿼드(4개) 카메라를 지원한다. 갤럭시A72는 메인과 초광각, 심도 카메라는 갤럭시A52와 동일하며 망원 렌즈의 경우 800만화소로 좀 더 높다. 카메라 촬영시 흔들림을 잡아주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기능과 3배 광학 줌 및 30배 스페이스줌 기능도 포함한다.

배터리 용량도 프리미엄 모델처럼 대용량에 속한다. 갤럭시A52는 4500밀리암페어(mAh), 갤럭시A72는 5000mAh다. 그간 보급형 모델에 지원하지 않던 IP67 등급의 방수·방진 지원 역시 포함한다.

갤럭시A52 5G 예상 렌더링 이미지 / 에반블래스(IT 팁스터)
두 제품의 크기는 다르다. 갤럭시A52는 6.5인치, A72는 6.7인치 디스플레이다. 갤럭시A52가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라면 A72는 800니트 최대 밝기의 풀HD+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점도 다르다.

주사율(1초 동안 디스플레이가 화면에 프레임을 나타내는 횟수)은 90헤르츠(㎐)와 120㎐로 전망이 나뉜다. 90㎐라는 전망이 다수이지만 5G 지원 모델의 경우 120㎐로 고주사율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게 업계 예상이다.

두 제품의 스마트폰 두뇌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중상급 모델인 퀄컴 스냅드래곤 750G다. 만약 롱텀에볼루션(LTE) 모델로도 출시될 경우 스냅드래곤 720G를 탑재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램(RAM)과 저장 공간 역시 차이가 있다. 국내에선 갤럭시A52와 갤럭시A72 모두 8기가바이트(GB) RAM에 128GB 또는 25GB 저장 공간을 지원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 안드로이드 어쏘리티와 GSM아레나 등 외신은 갤럭시A52의 경우 6기가바이트(GB) RAM에 128GB 저장 공간을 지원할 수 있다는 전망도 더한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A52와 A72를 국가 별로 4G 또는 5G 모델로 선보인다. 2분기 안으로 순차 출시할 수 있다. 가격은 50만~70만원대까지 전망이 다양하게 나온다.

모바일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최근 아이폰12 시리즈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지배력이 강하다. 반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 출시 후 시장 반응에서 기대보다 미흡한 결과를 얻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상대적으로 상반기까지는 갤럭시A 시리즈로 물량을 극대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