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사무 환경 최적화 한 고해상도 모니터 선봬

입력 2021.03.21 11:32

삼성전자는 사무 환경에 최적화 한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를 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소재의 한 스튜디오에서 신제품 고해상도 모니터(S65UA)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21년형 모니터 3개 시리즈(S8·S7·S6) 10개 모델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10억 컬러, 178도 광시야각 패널, HDR10 지원 기능 등을 탑재해 화질을 강화했다.

S8 시리즈는 27·32인치 모두 UHD(3840x2160) 해상도를 지원하는 프리미엄 모델이다. sRGB 99% 색 영역까지 지원해 더 선명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S8과 S6 시리즈는 USB-C 타입 포트를 통해 케이블 하나로 화면이 연결되고, 최대 90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S7 시리즈는 S8 시리즈와 같이 27·32인치 UHD 해상도로 출시되며, 초슬림 스탠드를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S6 시리즈는 34·32·27인치 사이즈로 출시된다. QHD(2560x1440) 해상도와 화면을 분할해서 사용 가능한 PBP(Picture By Picture), 화면 안에 작은 화면을 띄울 수 있는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을 지원해 동시에 다양한 작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삼성 2021년형 고해상도 모니터에는 장시간 사용자를 위한 눈 보호 기능도 대거 탑재됐다. 전 모델이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의 'TUV 라인란드'로부터 '인텔리전트 아이 케어(Intelligent Eye Care)' 인증을 받았다.

스웨덴 전문 사무직 조합인 TCO가 전자파, 유해 물질, 에너지 소비 등의 항목을 엄격한 기준으로 검증해 부여하는 친환경 인증 'TCO Displays', 미국 정부 기관인 친환경가전협회가 친환경 관련 항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인증하는 EPEAT, 미국 에너지부가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난 제품에 수여하는 '에너지 스타' 등 친환경 인증도 받았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