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어테크, 미래에셋과 디지털 자산 사업 맞손

입력 2021.03.24 15:48

가상자산 거래소 지닥을 운영하는 피어테크는 미래에셋펀드서비스와 ‘실물자산의 디지털 자산화 사업’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승환 피어테크 대표(왼쪽)와 박종호 미래에셋펀드서비스 대표가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피어테크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 자산 시장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구체적으로 미래에셋펀드서비스는 피어테크 주관의 디지털 자산 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이 컨소시엄은 부동산과 예술품 등 각종 실물자산을 블록체인 기술로 디지털화하면서 누구나 쉽게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 구축을 목표한다.

미래에셋펀드서비스는 컨소시엄에서 디지털 자산의 기준가격을 제공하는 등 펀드를 위한 사무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박종호 미래에셋펀드서비스 대표는 "디지털 자산은 제도권 안에서도 자리를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래에셋펀드서비스도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승환 피어테크 대표는 "자산가치가 있는 세상의 모든 것이 디지털 자산화되어 유동성이 증가하고 글로벌하게 유통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거대한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금융혁신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라고 보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