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2021] 메가존, 통합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으로 비용 절감 지원

입력 2021.03.25 16:44

한 기업이 관리하는 클라우드 계정은 많은데 이를 통합해서 관리할 방안은 없을까. 멀티클라우드를 구성한 기업들이 고민하는 바다. 클라우드 벤더별로 단절된 모니터링 기능과 반복되는 단순 업무, 문제 발생 시 정상화까지 많은 시간을 쓰는 기업들을 위해 메가존클라우드가 해결책을 제시한다. 멀티클라우드 통합 매니지먼트 플랫폼 스페이스원(SpaceONE)을 통해서다.

클라우드 2021에서 발표 중인 강광일 메가존 클라우드 매니저 / IT조선
강광일 메가존클라우드 매니저는 25일 오후 IT조선이 주최한 ‘클라우드 2021’에서 메가존의 멀티클라우드 통합 매니지먼트 플랫폼 ‘스페이스원’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그는 "많은 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위해 클라우드를 도입하고도 여전히 고충을 겪는다"며 "다양한 형태의 클라우드를 한 번에 통합·관리할 수 있는 툴 부재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흩어진 클라우드 자원을 한 번에 모니터링할 수 있는 툴이 없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한 번에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기능이 없어 복구에 지연이 발생하는 등 문제다.

강광일 매니저는 "멀티클라우드 통합 관리 플랫폼 스페이스원을 통해 사용하지 않는 자원을 찾아 비용을 줄일 방안을 제시하고, 여러 클라우드 계정을 통합해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제시하겠다"며 "반복되는 작업 또한 자동화해 업무 효율 제고를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페이스원 자원관리 기능 이미지 / 메가존클라우드
그는 이어 "한 기업이 사용하는 여러 계정과 클라우드를 하나의 프로젝트로 묶어 관리를 돕는 기능과 서버에 대한 이력을 매일 업데이트 하는 기능, 자원에 대한 변화를 감지해 기록화하는 방식으로 문제가 발생했을 때 빠른 해결을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스페이스원은 이 밖에도 ▲보안 취약점 스캔 ▲특정 클라우드 벤더에 상관없이 IT 인프라(데이터센터) 및 애플리케이션에 관한 정책관리(IAM)▲온프레미스(소프트웨어를 서버에 직접 설치해 쓰는 방식)의 아플라이언스 기반(Outpost, Istio, Openstack, AzureStack) 등에 대해서도 대응이 가능하도록 플랫폼을 구성할 방침이다.

메가존 클라우드는 2020년 4분기 선보인 스페이스원의 자원관리와 빌링, 모니터링 기능에 더해 2021년 3분기 데이터센터 관리 기능을 추가하는 등 향후 지속해서 플랫폼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조경준 기자 joj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