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주총서 신설지주 LX홀딩스 분할 승인

입력 2021.03.26 10:06 | 수정 2021.03.26 10:26

구본준 LG그룹 고문의 신설지주회사 LX홀딩스가 지주회사 분할계획을 승인받았다.

LG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LG상사·LG하우시스·실리콘웍스·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부문을 분리해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를 설립하는 지주회사 분할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구광모 LG 회장(왼쪽)·구본준 LG 고문 / LG
특별결의 사안인 분할 안건의 경우 전체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LG 주총 총 참석률은 89.2%였으며, 이 중 76.6%가 찬성했다. 분할이 승인됨에 따라 존속 지주회사 ‘LG’와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돼 5월 1일 공식 출범하게 된다.

기존 LG와 새롭게 세워지는 LX는 각자 독립적이면서도 책임경영이 가능한 체제를 구축해, 사업관리 영역의 전문화는 물론 사업구조 고도화를 이뤄 기업가치 제고에 집중한다. 존속 지주회사 LG는 전자·화학·통신서비스 영역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배터리,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자동차전장 등 성장동력을 강화한다.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는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들을 주력기업으로 육성해 기업가치를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LG 주총에서는 2020년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변경,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등의 의안도 모두 의결됐다.

구광모 회장은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2020년 LG는 자회사들과 함께,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비핵심 사업을 정비했으며 주력사업과 성장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 했다"며 "홈 이코노미, 건강과 위생, 비대면과 원격 등 새로운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하는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2021년에도 LG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하며, 고객 중심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도전을 쉼 없이 이어나가겠다"며 "ESG 경영 체계 구축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속가능한 LG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LG는 사외이사로 김상헌 국립극단 이사장을 재선임했다.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집행임원은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수영 이사는 환경 서비스 회사인 코오롱에코원의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LG는 이 이사가 이사회의 다양성을 높이고 ESG 관련 전문성을 바탕으로 통찰력 있는 자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