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절한 발언으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사퇴

입력 2021.04.06 18:59 | 수정 2021.04.06 20:00

공식 회의 석상에서 신용카드가 ‘룸살롱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지녀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결국 사퇴한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 하나카드
하나카드는 6일 오후 회사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이와 상관없이 장경훈 사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하나카드는 사의를 수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전날, 서울 하나카드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혐오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장 사장에 대한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로써 장 사장은 내년 주총까지 임기가 1년 남았지만, 중도 사퇴하게 됐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