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車 반도체 수급·자립화 위해 머리 맞대

입력 2021.04.07 11:00

반도체 수급 불균형에 따른 생산라인의 어려움 해소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선다. 반도체 자급화율을 높이는 방안 마련과 함께 긴급 사업화를 돕는 등 대책을 내놓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2차 회의’를 개최해 국내 차량용반도체 수급동향·정부 단기지원 진행 상황 점검과 국내 차량용 반도체 자급화율을 높이기 위한 자동차·반도체 기업간 연대·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는 3월 4일 협의체 발족 이후 ▲차량용반도체 대책 발표▲자동차·반도체산업협회간 협력MOU 체결▲과장급 실무회의 등을 통해 업계와 대책을 모색했다. 2차 회의는 그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협력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자동차와 폭스바겐·도요타 등 국내외 글로벌 완성차 기업은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차질로 생산문제를 겪는다. 차량용반도체 세계 3위인 르네사스 공장은 3월 19일 화재에 휩싸여 수급 불안감은 더 증폭됐다.

산업부에 따르면 TSMC 등 대만 내 주요 파운드리는 생산공정 등에 대한 자체 조정을 통해 생산라인 가동률을 2~3% 가량 확대해 공급량을 증가시키는 중이다. 파운드리 단계의 증산이 완성차 단계까지 반영되는데 2개월 이상 소요되기에 당장 상황 개선에 기여할 수는 없으나, 산업부는 추후 차량용 반도체 수급 숨통을 트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 차질없는 조달을 위해 국제협력과 수급애로 기업의 교선 지원등을 추진해 왔다"며 "민관협력 채널을 활용해 다수 반도체를 위탁 생산하는 대만을 포함한 주요 국가·기업과 다양한 방향에서 차량용 반도체 수급불안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차량용 반도체 부품·모듈 긴급 사업화에 나선다. 국내기업이 개발을 완료해 완성차 등 수요기업과의 성능평가를 희망하는 품목을 발굴한다. 품목은 전력· 주행영상기록장치용 반도체다. 수급불안 핵심원인인 MCU(전장시스템 제어칩)는 아니지만, 국내 차량용반도체 경쟁력을 위해 자립이 필요하고 빠른 사업화를 할 수 있는 분야다.

최종 선발된 품목에 대해서는 2021년 400억원 배정된 ‘소부장 양산성능평가지원사업’을 통해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자동차와 반도체기업이 연계·협업할 수 있는 중장기적 협력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상·하향식 협력모델 설계도 추진한다. 상향식 협력모델은 인포테인먼트용 AP와 이미지센서 등 국내기업이 이미 역량을 갖춘 분야가 대상이다. 하향식 모델은 협의체 간사기관인 한국자동차연구원을 중심으로 향후 기술개발 방향에 부합하는 협력모델 및 품목을 선정한다.

산업부는 4월 안으로 차량용반도체 자립화 촉진과 기업 간 협력 가속화를 위해 민·관 합동 ‘중장기 차량용반도체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에 착수한다. ▲차량용반도체 시장동향 및 전망▲주요국 및 주요기업 동향▲주요 기술특허 분석▲국내 기술수준 및 유망기술(생태계 구축 시나리오)▲기술개발 방향 등을 조사·분석한다.

자동차 기술개발 주요 4개 분과로 ▲파워트레인▲샤시·안전·자율주행▲차체·편의▲인포테인먼트를 구성해 연내 로드맵 수립을 완료한다. 높은 신뢰성 요구와 개발난이도로 자립화율이 낮은 파워트레인과 샤시·안전·자율주행 분야의 국내 산업생태계 구축 시나리오 모색에도 주력한다.

강경선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차량용반도체 수급차질로 인한 국내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협의체를 통해 자동차·반도체 업계 간 연대·협력 품목이 구체화되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차량용 반도체 관련 기술개발 지원과 인프라 구축·시제품 제작 지원을 비롯해 투자지원 강화 등 국내 차량용반도체 산업역량 강화를 위한 산업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