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비싼 코발트 의존 줄인 배터리 개발 나서

입력 2021.04.08 11:50

미국 제너럴 모터스(GM)가 미래 전기 자동차 배터리 비용과 코발트 등 가격이 불안정한 배터리 원료 금속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

GM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얼티엄 플랫폼 / GM
8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 로이스(Mark Reuss) GM 사장은 투자자 컨퍼런스를 열고 2025년 공개할 차세대 얼티엄 배터리 개발에서 실리콘 투입과 고체 전해질·전극 건식 처리 등 다양한 실험을 진행중이라고 알렸다.

GM에서 출시하는 허머 EV와 캐딜락 리릭 등 신규 전기 자동차는 현재 배터리는 흑연 기반 양극과 NCMA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음극·액체 전해질을 사용한다.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23억달러 규모의 합작 투자를 통해 2022년 오하이오 주 로드 타운에서 얼티엄 배터리 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조만간 테네시 주에 두 번째 EV 배터리 공장도 설립해 2025년까지 연간 전기 자동차 생산량 100만대를 설정한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한다.

완성차 업계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 비용을 줄이는 기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는 중이다. 과거 내연차 간 경쟁이 ‘마력’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현재 전기차의 경쟁 관건은 배터리 생산 비용과 품질 관리가 중점이다.

GM은 배터리 셀 제작 비용을 이상에 비해 ㎾당 100달러 이하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주행 거리는 805~965㎞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에너지솔루션 외 미국 솔리드에너지시스템즈(SES) 등 배터리 스타트업에 투자 및 기술 파트너십을 진행하는 중이다.

마크 로이스 사장은 "다양한 기술과 파트너십에 개방적 태도를 취하며 기술 발전에 힘쓰겠다"며 "향후 5년 동안 전기차 생산이 급격하게 늘면서 코발트와 니켈 등 금속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예상돼 특정 원료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돌파구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